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오열 은퇴’ 김용호 미국에서 복귀 방송…‘이재명’ 언급

수정: 2021.10.13 10:24

확대보기

▲ 연예부장 김용호 마지막 방송

유튜브 ‘가로세로연구소’ 출연진 김용호가 구속영장 기각으로 풀려난 뒤 복귀를 예고했다. 활동 중단 한 달만이다.

김용호는 10일 ‘연예부장 어디에 있나요?’라는 제목으로 라이브 방송을 켠 뒤 “생존신고한다. 저 살아 있다”며 현재 미국 뉴욕에 체류 중이라고 밝혔다.

김용호는 “방송을 쉰 지 한 달이 넘었다. 많은 분들이 연예부장이 없어 일요일 저녁에 허전하다고 하더라, 오랜만에 방송을 하려니까 어색하다”라며 “개인적인 문제로 멘탈이 흔들리고 있었고, 사람과 사람 사이의 관계에서 너무 지쳐 있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를 언급했다. 김용호는 “예전부터 이재명에 대한 여러가지 정보를 알고 있었다. 화천대유 사건 일어났을 때 취재하고 있었다. 갑자기 터진 사건이 아니다. 1년 전부터 이 사건이 부글부글하고 있었다”고 주장했다.

김용호는 “지금은 대선상황인데, 방송을 안 하는 건 직무유기라는 주변의 뼈아픈 지적을 받아들여 제 역할을 할 예정”이라며 “기대해달라. 한국에서 뵙도록 하겠다”고 방송을 마무리했다.

앞서 김용호는 지난달 ‘연예부장 마지막 방송입니다’라는 제목으로 “괴물을 때려잡는다고 하면서 제가 괴물이 됐다”라고 말하며 오열했다. 김용호는 “기자의 역할은 의혹을 제기하는 것이지, 남을 심판하는 것이 아닌데, 여론전으로 심판을 하려고 했고 그렇게 됐다”며 “남을 찌르는 칼에 너무 취해 있던 것 같다. 많은 원한이 쌓였다. 적당한 시점에서 끊어주는 지혜가 제게 없었다”고 반성했다.

경찰에 따르면 가세연 출연진들은 사이버 명예훼손·모욕 등 혐의로 10여 건 이상 고소당했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딸이 포르쉐를 탄다는 허위사실 유포, 이인영 통일부 장관 아들 병역 의혹에 관한 명예훼손 외에도 최태원 SK그룹 회장에 대한 허위사실 유포, 개그맨 박수홍씨에 대한 명예훼손과 모욕, 가수 김건모씨 부인에 대한 명예훼손, 유튜버 이근 대위에 대한 명예훼손 등이다.

확대보기

▲ 김용호 복귀 유튜브 방송

확대보기

▲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에 함께 출연했던 김용호씨(왼쪽부터)·강용석 변호사·김세의씨. 유튜브 캡처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