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복권 1등 당첨금 5억, 암투병 친구 위해 쓸게요” [이슈픽]

수정: 2021.09.27 15:22

확대보기

▲ 사진=동행복권 제공

즉석복권 1등에 당첨돼 5억원을 받게 된 당첨자가 암 투병 중인 친구를 위해 당첨금을 사용하겠다고 밝혀 화제다.

당첨자 A씨는 지난 23일 동행복권과의 인터뷰를 통해 “당첨 사실을 알고 제일 먼저 친구에게 전화해 함께 기뻐했다”며 “현재 친구는 암에 걸려 치료를 받고 있다. 아픈 친구에게 힘이 되고자 치료비 등을 도와준 적이 있는데 친구를 도와줘서 이러한 행운이 온 것 같다”고 소감을 밝혔다.

동행복권에 따르면, 최근 A씨는 경기도 안산시 상록구의 한 복권판매점에서 즉석복권 스피또1000을 구매했고 그 결과 58회차 1등에 당첨됐다. 1등 당첨금액은 5억원이다.

복권 구매 당일 저녁 집에서 1등 당첨 사실을 확인한 A씨는 지난 15일 당첨금을 수령했다.

A씨는 “잠시 공중에 붕 뜨는 느낌을 받았다. 하지만 예전에 로또 3등에 당첨됐을 때보다 기분이 더 좋지는 않았다. 그때보다 당첨금이 컸지만 (로또 3등 당첨 땐 복권에) 처음 당첨돼 기분이 좋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당첨금 사용 계획에 대해 “아픈 친구를 위해 병원비를 내줄 계획”이라고 밝혔다.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