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윤석열·홍준표, 양자대결서 모두 오차내 이재명에 앞서

수정: 2021.09.26 11:29

리얼미터 여론조사 결과

윤석열 43.1% vs 이재명 37.0%
홍준표 38.2% vs 이재명 35.6%

민주 지지층 39% “상대하기 좋은 후보는 尹”
정권교체론 55.6% vs 정권연장론 38.5%

확대보기

▲ 윤석열 홍준표 이재명
윤석열 전 검찰총장,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 이재명 경기지사. 연합뉴스, 서울신문 DB

차기 대선후보 양자 가상대결에서 야권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이 모두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를 앞섰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26일 나왔다. 그러나 오차범위 내라서 사실상 언제라도 판세가 뒤집힐 수 있는 초박빙의 상태다. 민주당 지지층은 홍 의원보다 국민의힘 주자들 가운데 선두를 달리고 있는 윤 전 총장을 가장 상대하기 좋은 후보로 꼽았다.

다자대결시 윤석열 26.9%
이재명 25.2%, 홍준표 16.8%


추미애 3.1%, 유승민 2.6%
황교안·안철수 2.1%, 최재형 1.6%

리얼미터가 뉴시스 의뢰로 지난 22~23일 전국 성인 1002명을 대상으로 여야 유력 대권주자 양자대결 조사를 실시한 결과, 윤 전 총장이 43.1%의 지지를 받아 37.0%를 얻은 이 지사를 제쳤다.

두 후보의 격차는 6.1% 포인트로 오차범위 내였다.

홍 의원과 이 지사의 양자대결에서도 홍 의원이 38.2%로, 이 지사(35.6%)를 오차범위 내에서 앞섰다.

다자대결에서는 윤 전 총장과 이 지사가 초접전을 벌이며 선두권 경쟁을 이어가는 가운데, 홍 의원과 민주당 이낙연 전 대표가 중위권 그룹에서 뒤를 쫓으며 ‘2강 2중’ 구도를 형성했다.

1위인 윤 전 총장은 26.9%를 기록, 2위인 이 지사(25.2%)를 1.7% 포인트 격차로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홍 의원이 16.8%, 이 전 대표가 12.5%로 각각 3,4위를 차지했다.

이밖에 추미애 전 법무부장관(3.1%), 유승민 전 의원(2.6%),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대표(2.1%),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2.1%), 최재형 전 감사원장(1.6%) 순이었다.

차기 대선에서 어떤 결과가 나오길 기대하는지 묻는 질문에는 응답자의 55.6%는 ‘야권에 의한 정권교체’를 꼽았고, 38.5%는 ‘집권 여당의 정권 연장’을 선택했다.

확대보기

▲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22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외교안보 관련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2021.9.22 국회사진기자단

확대보기

▲ 12일 오후 강원 원주 오크밸리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자 선출을 위한 강원 순회경선 합동연설회에서 포토타임 위해 이동하는 이재명 이낙연 후보. 2021. 9. 12 김명국 선임기자 daunso@seoul.co.kr

국힘 지지층 34%
“이재명보단 이낙연이 상대하기 좋아”


한편, 차기 대선에서 여권 지지층은 윤 전 총장을, 야권 지지층은 이 전 대표를 상대하기 쉬운 후보로 각각 꼽았다.

민주당 지지층(306명)에서는 응답자의 39.1%가 상대하기 유리한 후보로 윤 전 총장을 꼽았고, 홍 의원은 26.0%였다.

국민의힘 지지층(422명) 중에선 34.2%가 이 전 대표를 상대하기 유리한 후보로 선택했고, 이 지사는 26.9%로 집계됐다.

이번 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다. 자세한 사항은 리얼미터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확대보기

▲ 홍준표 국민의힘 대선 경선 예비후보가 24일 오후 모교인 서울 성북구 고려대학교에서 열린 2022 대선 프로젝트 <대선을 ‘보다’> & <정치가론> 토크쇼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2021.9.24
뉴스1

확대보기

▲ 발언하는 이재명 대선 예비후보
19일 오후 광주 남구 광주MBC 공개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자 토론회에서 이재명 예비후보가 발언하고 있다. 2021.9.19
연합뉴스



강주리 기자 jurik@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