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포토] 유현주 캐디 담당한 김효주 ‘절친의 우정’

수정: 2021.09.24 16:20

 1/6 
“원래 그래요?”

세계랭킹 5위 김효주(26)가 절친인 유현주(27)의 인기에 깜짝 놀랐다.

24일 경기도 안산시 아일랜드CC에서 ‘엘크루-TV조선 프로 셀러브리티 2021’이 무관중 경기로 열렸다.

김효주는 이날 유현주의 캐디를 담당했다. 김효주가 캐디로 나선 것은 처음이다. 김효주는 지난 19일 폐막한 OK저축은행-박세리 인비테이셔널에서 우승했다.

1라운드에서 유현주의 골프백을 짊어진 김효주는 수많은 취재진이 유현주를 따르자 “최종라운드의 마지막 홀도 아닌데 이렇게 많은 취재진이 있는 것은 처음 본다”라며 놀라움을 전했다.

이날 김효주는 무거운 골프백을 짊어진 채 유현주를 쉴 새 없이 코치했다. 유현주도 절친의 정성에 감동한 듯 환한 웃음으로 대답했다.

특히 유현주는 경기를 치르지 않을 때는 같은 조에 속한 전우리의 선크림을 빼앗아(?) 김효주의 목과 허리에 정성스레 발라주는 등 동료들의 부러움과 시샘을 사기도 했다.

스포츠서울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Eye'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