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코로나19 감기처럼 생각해야”…의대교수 1인 시위 나선 이유

수정: 2021.09.24 14:48

확대보기

▲ 충북대 의대 교수 위드코로나 촉구 1인 시위. 연합뉴스

충북대 의대 교수가 이른바 ‘위드(with) 코로나’를 촉구하는 1인 시위에 나섰다.

손현준 충북대 의대 교수는 24일 오전 충북도청 서문 앞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탁상행정 거리두기만 능사냐?’, ‘확진자 수 공표 그만!’ 등의 내용이 적힌 피켓을 들고 1인 시위를 했다.

손 교수는 일상과 방역을 병행하는 ‘위드 코로나’를 촉구했다.

손 교수는 “코로나19에 대한 이해와 대응 방법을 어느 정도 터득한 올해에는 위드 코로나에 대한 대비가 필요하다”며 “위드 코로나는 코로나19를 감기처럼 취급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더는 확진자 수 집계에 집착하지 말고 확진자가 발생해도 전담병원에서 치료할 수 있는 의료 역량을 키우는 것에 집중해야 한다”며 “또 건강한 20대 이하 젊은이들에게는 백신이 필요하지 않다. 접종으로 얻는 이득이 위험보다 적어 곧 진행될 12∼17세에 대한 백신 접종 권유는 중단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확대보기

▲ 유엔총회와 하와이 순방 일정을 마친 문재인 대통령이 23일(현지시각) 공군 1호기로 귀국 중 기내에서 순방에 동행한 기자들과 간담회를 하고 있다. 2021.9.24
연합뉴스

문 대통령 “10월 말 위드 코로나 검토”

문재인 대통령은 앞서 23일 미국 순방을 마치고 귀국하는 전용기에서 “다음 달 말 정도 되면 백신 접종완료율(1차·2차 모두 접종)도 70%를 넘기게 된다고 생각하는데 그때 되면 우리도 ‘위드 코로나’를 검토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이 ‘위드 코로나’ 전환을 위한 조건으로 ‘접종완료율 70%’를 언급한 것은 처음이다. 국내 백신 접종이 궤도에 오르면서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 등 일상 회복 조치를 고려할 때라는 판단을 한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다만 “백신 접종이 빨리 진행된 나라들의 경우 방역 조치를 상당히 완화했다가 다시 확진자가 늘어나서 어려움을 겪는 사례를 많이 보고 있다”며 “위드 코로나라고 해서 모든 방역을 다 풀어버리는 것은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현 수준의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를 완화하더라도 일부 방역 조치는 유지할 수 있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문 대통령은 “다음 달쯤 위드 코로나 계획을 보다 가시적으로 국민들께 알려드릴 수 있지 않을까 싶다”고 했다.

김채현 기자 chkim@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