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동거녀 자녀 머리채 잡아당기고 깨물고 꼬집은 40대 남성

수정: 2021.09.24 13:32

확대보기

동거녀 자녀의 머리채를 잡아당기거나 멍이 들 정도로 깨물고 꼬집은 40대 남성에게 집행유예가 선고됐다.

제주지법 형사1단독 심병직 부장판사는 24일 아동복지법 위반(아동학대) 혐의로 기소된 A(46)씨에 대해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고 밝혔다.

또 또 아동·청소년 관련 기관 등 취업 제한 3년,성폭력 치료 프로그램 40시간 이수를 명했다.

A씨는 지난해 봄부터 6월 사이 동거녀의 자녀인 피해자를 여러 차례 학대한 혐의를 받는다.

A씨는 피해자가 식당 안을 돌아다닌다는 이유로 피해자의 머리채를 잡아당기거나,술을 마시던 중 피해자의 엉덩이를 세게 꼬집고 팔을 깨물어 멍이 들게 한 것으로 확인됐다.



제주 최치봉 기자 cbchoi@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