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제16호 태풍 민들레, 괌 인근서 발생…한·일 향해 북상 전망

수정: 2021.09.24 08:14

확대보기

▲ 제16호 태풍 ‘민들레’ 괌 인근서 발생
기상청 제공

제16호 태풍 ‘민들레’가 괌 인근에서 발생해 북상이 예상된다.

24일 기상청에 따르면 태풍 민들레는 전날 오후 9시쯤 괌 인근에서 발생했다. 민들레는 24일 오전 3시 현재 괌 서북서쪽 약 310㎞ 부근 해상에서 시속 20㎞의 속도로 서북서진 중이다.

민들레의 중심기압은 998헥토파스칼(h㎩), 최대풍속은 초속 19m다. 태풍의 강도는 아직 특정되지 않았다.

각국 기상청이 전망한 민들레의 이동경로는 다소 차이가 있다.

우리 기상청은 29일 오전 3시쯤 민들레가 일본 오키나와 남동쪽 약 690㎞ 부근 해상까지 북상할 것으로 전망했다.

우리 기상청이 전망한 민들레의 이동경로 궤적은 한반도를 향하고 있다.

확대보기

▲ 제16호 태풍 ‘민들레’ 괌 인근서 발생
미국 합동태풍경보센터(JTWC)

미국 합동태풍경보센터(JTWC)는 민들레의 북상 경로가 한반도보다 일본 규슈를 향할 것으로 예상했다.

일본 기상청은 우리 기상청과 JTWC의 예상 이동경로 중간쯤으로 민들레가 이동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확대보기

▲ 제16호 태풍 ‘민들레’ 괌 인근서 발생
일본 기상청

다만 태풍의 이동 경로 전망은 향후 시시각각 달라질 수 있다.

가을에 우리나라 쪽으로 접근하는 태풍은 북태평양고기압 가장자리를 따라 이동하기 때문에 이달말쯤 북태평양고기압의 위치에 따라 태풍의 이동경로가 달라질 것으로 보인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