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뉴욕 피자가게 손님, ‘5100억원’ 복권 당첨…실수령액은?

수정: 2021.09.23 13:45

4억 3200만 달러 ‘메가밀리언’ 유일 당첨자
당첨자 아직 안 나타나…뉴욕시 사상 최고액

확대보기

▲ 뉴욕 피자가게 손님, ‘5100억원’ 복권 당첨
CBS 뉴욕 캡처

미국 뉴욕의 한 피자 가게를 방문했다가 로또를 구입한 한 손님이 뉴욕시 복권 사상 최고액인 5100억원에 달하는 당첨금을 받게 돼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행운의 주인공은 아직 나타나지 않았지만, 복권이 팔린 피자 가게에는 ‘당첨 기운’을 받으려는 손님들로 북적이고 있다.

22일(현지시간) 뉴욕포스트 등에 따르면 뉴욕시 맨해튼의 피자 가게 ‘프론토 피자(Pronto Pizza)’에서 팔렸던 메가밀리언 복권이 전날 밤 1등에 당첨됐다.

1등 당첨금은 4억 3200만 달러(약 5100억원)의 거액으로 뉴욕시 역사상 가장 높은 액수의 당첨금으로 기록됐다.

해당 복권은 36, 41, 45, 51, 56 등 5개 숫자와 13의 메가볼 등 6개 번호를 모두 맞혔는데, 이 복권을 사간 손님이 유일한 1등 당첨자라 1등 당첨금 전부를 혼자 받게 된다.

1등 당첨자는 메가밀리언 복권 추첨 직전에 복권을 사간 것으로 알려졌다.

메가밀리언은 숫자 5개와 보너스 번호인 메가볼 등 모두 6개의 숫자를 다 맞혀야 1등에 당첨되는 방식이다.

피자 가게 주인인 데이비드 키랄라(55)는 “당첨자가 누구인지는 모르겠다”면서 “단골손님 중 한 명이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그는 “당첨자 덕분에 행복하다”면서 “복권이 필요한 순간에 전달된 것이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해당 복권을 판매한 키랄라 역시 당첨 수수료로 1만 달러(약 1200만원)를 받게 됐다.

다만 그는 “이 수수료로는 그다지 흥분되지 않는다”면서 “최소한 당첨금의 1%나 2%를 받는 것이 공정하다”며 볼멘소리를 했다.

키랄라는 자신의 가게에서 6년 전엔 300만 달러(약 36억원), 9년 전엔 400만 달러(약 47억원)의 복권 당첨자가 나온 적이 있다고 설명했다.

뉴욕시 사상 최고 액수의 당첨자가 나왔다는 소식에 해당 피자 가게엔 ‘당첨 기운’을 받아 자신도 행운의 주인공이 되길 바라는 손님들로 장사진을 이뤘다.

실제 이날 오후 이 피자 가게에서 파워볼 복권을 구입한 조지 차우가 1만 달러(약 1200만원)에 당첨되기도 했다.

그는 거액 당첨자의 행운이 남아 있기를 바라면서 복권을 구입했다면서 “이 피자 가게에 좋은 기운이 있다”고 기뻐했다.

메가밀리언 측에 따르면 4억 3200만 달러에 당첨된 행운의 주인공은 세금을 제외하고 1억 9200만 달러(약 2300억원)를 실수령하게 된다.

뉴욕시의 기존 당첨금 최고기록은 2018년 10월 로버트 베일리(67)가 당첨된 3억 4300만 달러(약 4000억원)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