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포토] 백성혜, ‘모노키니 대통령’의 화려한 자태

수정: 2021.09.18 17:56

 1/8 
모노키니 대통령이 귀환했다.

지난 11일 강원도 원주시 오크밸리 리조트에서 ‘2021 ICN 경기 피트니스 챔피언십’이 열렸다. 바싱슈트 부문에 출전한 백성혜가 1위에 이어 그랑프리를 차지하며 ‘모노키니 대통령’의 귀환을 알렸다.

바싱슈트는 모노키니의 별칭으로 이날 백성혜는 블랙 바싱슈트를 입고 맵시를 뽐냈다. 170cm의 큰 키와 탄탄한 라인 그리고 깊은 시선이 어우러지며 절정의 고혹미를 선사했다.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백성혜의 매력에 모든 심사위원들이 1위를 지목, ‘올킬’로 완벽한 우승을 차지했다.

백성혜는 “1년 동안 항상 몸을 가꾸어왔다. 모노키니와 바싱슈트는 내 전매특허이기 때문에 지명도가 높은 ICN에서도 매력을 입증하고 싶었다. 우승을 차지해 너무 기쁘다”라며 환하게 웃었다.

패션모델 출신인 백성혜는 머슬마니아, 피트니스스타 등 유명 대회에서 모노키니 부문을 휩쓸어 팬들로부터 ‘모노키니 대통령’이라고 불리며 커다란 사랑을 받고 있다.

스포츠서울 제공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Eye'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