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술 취해 아버지 때려 숨지게 한 40대 아들…어머니도 중상

수정: 2021.09.15 10:52

확대보기

술 취해 아버지를 때려 숨지게 하고 어머니도 폭행한 40대 아들이 경찰에 붙잡혔다.

전북 익산경찰서는 존속상해치사 등 혐의로 A(48)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라고 15일 밝혔다.

A씨는 전날 자정쯤 익산시 인화동 한 주택에서 아버지 B(81)씨의 얼굴과 가슴 등을 여러 차례 때려 살해하고, 어머니(73)도 폭행해 다치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B씨는 급히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끝내 숨을 거뒀으며 어머니는 입원 치료를 받고 있다.

경찰은 “아들이 난리를 친다”는 C씨의 신고를 받고 출동해 술에 취해 거실에서 자고 있던 A씨를 긴급체포했다. 경찰은 A씨가 정신이 드는 대로 사건 경위 등을 조사할 예정이다.

경찰 관계자는 “아직 피의자가 술에서 덜 깨 조사하지 못했다”며 “어머니의 건강이 회복되면 사건 발생 당시 상황 등을 파악할 것”이라고 말했다.

곽혜진 기자 demian@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