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文대통령 ‘광클 효과’에 현대차 캐스퍼 사전계약 돌풍… 그랜저 제쳤다

수정: 2021.09.16 17:01

사전계약 첫날 ‘1만 8940대’ 신기록

확대보기

▲ 현대차 경형 SUV ‘캐스퍼’

현대자동차가 19년 만에 출시하는 경형 스포츠유틸리티차(SUV) 캐스퍼가 사전계약 첫날 대박을 터트렸다. 문재인 대통령도 “퇴임 후 개인적으로 타겠다”며 직접 인터넷으로 캐스퍼 구매를 예약해 이목을 끌었다.

15일 현대차에 따르면 지난 14일 이뤄진 캐스퍼 계약 대수는 총 1만 8940대로 집계됐다. 이는 현대차 내연기관차 가운데 사전계약 최다 기록이다. 2019년 11월 출시된 6세대 그랜저 페이스리프트 모델이 기록한 1만 7294대보다 1646대 더 많다. 앞서 현대차는 지난 14일부터 ‘캐스퍼 온라인’을 통해 캐스퍼 얼리버드 예약을 100% 온라인으로 진행하고 있다.

현대차 관계자는 “새로운 차급의 캐스퍼가 얼리버드 예약 첫날부터 고객에게 폭발적인 반응을 얻을 수 있었던 것은 경제성에 더해 디자인, 안전성, 공간성까지 갖춘 다재다능한 상품성 때문”이라면서 “한국 자동차 브랜드 최초로 진행한 D2C(고객 직접 판매) 방식으로 구매 편의성을 제공한 것이 주효했다”고 설명했다.

캐스퍼 판매 가격은 ‘스마트’ 1385만원, ‘모던’ 1590만원, ‘인스퍼레이션’ 1870만원이다. ‘캐스퍼 액티브’(터보 모델)를 선택하면 ‘스마트·모던’ 트림은 95만원, ‘인스퍼레이션’ 트림은 90만원이 추가된다.

캐스퍼에 세계 최초로 탑재된 운전석 ‘풀 폴딩’(완전히 접히는) 시트는 인스퍼레이션 트림에만 기본 적용된다.

이영준 기자 the@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