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포토] 호날두의 연습 슈팅 맞고 ‘쓰러진 경기 진행요원’

수정: 2021.09.15 09:23

 1/2 
14일(현지시간) 스위스 베른의 스위스 경기장에서 열린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조별리그 F조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 대 영 보이스의 경기 시작 전 연습을 하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맨유?36)의 슈팅을 맞은 여성 경기 진행요원이 쓰러져 있다. 그는 건강에 이상이 없었으며, 호날두는 경기 후 이 진행요원에게 자신이 입고 있던 유니폼을 선물로 줬다.

베른 로이터 연합뉴스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