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고강도 ‘거리두기’에도…신규확진 6일 만에 또 2000명대(종합)

수정: 2021.09.15 09:50

중대본 “수도권 비중이 80% 수준”

확대보기

▲ 지난 7월 전국자영업자비대위 소속 회원 등이 서울 종로구 마로니에공원 일대에서 비상등을 켠 채 정부의 ‘거리두기 4단계 조치’에 불복하는 1인 차량 시위를 하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가 장기간 이어지고 있지만 좀처럼 방역 상황이 호전되지 않고 있다.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는 6일 만에 다시 2000명대로 올라섰다.

전해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2차장은 15일 중대본 회의 모두발언에서 “오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는 2000명을 넘어서고, 수도권지역 감염자 수는 전체의 80% 수준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 신규 확진자가 2080명 늘어 누적 27만 7989명이라고 밝혔다. 2000명대 확진자는 지난 9일(2049명) 이후 6일 만이다.

전 2차장은 “추석 연휴를 앞둔 시점에서 비수도권 지역으로의 감염 확산 우려가 큰 만큼 국민들은 철저한 방역수칙 준수와 함께 불요불급한 사적모임도 최대한 자제해달라”고 강조했다.

이어 “정부와 지방자치단체는 감염 수준이 특히 높은 수도권 지역을 중심으로 다중이용시설 등에 대한 방역실태를 집중 점검할 것”이라며 “외국인 대상 선제 검사와 예방접종 참여를 집중 홍보하고 지자체별 자율접종과 연계해 외국인 접종률을 보다 높여나가겠다”고 했다.

중대본에 따르면 국내 발생 확진자 중 외국인 비중은 약 15% 수준으로, 최근 8주 동안 지속적인 증가 추세를 보인다.

확대보기

▲ 새 거리두기 ‘접종 완료자 포함 6명’
새로운 사회적 거리두기 시행을 하루 앞둔 5일 서울 종로구의 한 식당 직원이 백신 접종 완료자를 포함해 최대 6명까지 모임이 허용된다는 안내문을 출입문에 붙이고 있다.
연합뉴스

현재 코로나19 백신 1차 접종을 완료한 국민은 3458만명으로 전체의 67% 수준이다. 전 국민 40%에 해당하는 2071만명은 접종을 모두 완료했다.

전 2차장은 “국민의 일상 회복 수준이 보다 강화될 수 있도록 접종 간격 단축, 미접종자에 대한 접종 기회 제공 등을 통해 접종률을 최대한 높여나갈 것”이라며 “도서지역 주민 방문 접종을 시행하고 주민들의 육지이동 접종도 적극 지원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접종 완료자가 증가하고 있는 추세에 맞춰 사회적 거리두기 방역수칙 완화 등의 인센티브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앞서 정부는 지난 5일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수도권 4단계, 비수도권 3단계)를 다음달 3일까지 한 달 더 연장했다. 다만 수도권 등 4단계 지역의 식당·카페의 매장 영업시간은 오후 9시에서 10시로 다시 1시간 연장했다.

또한 식당·카페·가정에서는 백신 접종 완료자를 포함해 최대 6명까지 사적모임이 가능한 상황이다. 비수도권 3단계 지역에서는 접종 완료자를 포함해 총 8명까지 모일 수 있다.

추석 연휴 전후 1주일 동안은 4단계 지역에서도 접종 완료자 4명을 포함해 최대 8명의 가족모임이 가능하다.

확대보기

▲ 중대본 회의에서 발언하는 전해철 장관
전해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2차장(행정안전부 장관)이 15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2청사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2021.9.15 연합뉴스



최선을 기자 csunell@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