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남편이 보이지 않는다”…울산서 부부 탄 낚시 보트 전복

수정: 2021.09.15 09:05

헤엄쳐 나온 부인 신고로 실종 남편 수색작업 진행

확대보기

▲ 경찰

울산 울주군 회야강에서 부부가 탄 낚시 보트가 뒤집혀 남편이 실종됐다. 경찰과 소방당국이 수색작업을 벌이고 있다.

15일 경찰과 소방 등에 따르면 전날 오후 7시 24분쯤 “함께 물에 빠진 남편이 보이지 않는다”는 30대 여성 A씨 신고가 들어왔다.

A씨는 당시 남편과 함께 울주군 온산읍 강양리 인근 회야강에서 보트를 타고 낚시를 하던 중 보트가 뒤집히면서 물에 빠졌고 땅으로 헤엄쳐 나와 신고했다. 당시 A씨는 구명조끼를 착용하고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과 해양경찰, 소방당국은 함께 물에 빠진 것으로 추정되는 A씨 남편을 3시간 30여 분간 인근 지역과 강과 연결된 바다 등에서 수색했으나 발견하지 못했다. 날이 밝으면서 드론 등을 이용해 이틀째 수색 작업을 벌이고 있다.



울산 박정훈 기자 jhp@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