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파리 거미는 울지 않는다, 결코

수정: 2021.09.15 01:30

[메모리 인 도쿄] 클라이밍 인기 높인 서채현

확대보기

▲ 한국 스포츠클라이밍의 ‘샛별’ 서채현(노스페이스)이 지난달 6일 일본 도쿄의 아오미 어반 스포츠파크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스포츠클라이밍 여자 콤바인 스피드에서 정상을 향해 치닫는 모습. 서채현은 14일 세계선수권 대회가 열리는 러시아 모스크바로 출국했다.
서울신문 DB

인공 암벽을 누가 더 빨리(스피드), 누가 더 높이(리드), 누가 더 창의적으로(볼더링) 오르는지 승부를 겨루는 스포츠클라이밍은 국내에선 아직 낯선 종목이다. 그런데 스포츠클라이밍이 정식 종목으로 처음 선보인 도쿄올림픽이 끝난 뒤 인공 암장을 찾는 사람이 부쩍 늘었다. 올림픽에서 ‘거미소녀’ 서채현(18)이 펼친 활약이 한몫했다. 서채현은 최근 “주변 암장에서도 일일 체험이 많다고 이야기를 듣는다”며 “제가 항상 운동하는 암장말고 다른 지역 암장에 가도 알아보는 분도 많을 정도로 인기가 올라간 것 같아 뿌듯하다”고 말했다.

서채현은 새롭게 채택된 스포츠클라이밍에서 사상 첫 올림픽 결승에 최연소로 올라 역사의 한 페이지를 장식했다. 예선에서 전체 2위를 차지해 메달 기대도 한몸에 받았으나 8명 중 최하위에 머물고 말았다. 자신의 주종목으로 마지막 순서였던 리드에서 홀드 3개를 더 잡았더라면 동메달을 딸 수 있었기에 아쉬움이 진했다. 늘 재미있게 즐겼던 경기였지만 당시 눈물을 주체하지 못했다. 서채현은 “예선을 잘해서 욕심이 좀 났다”며 “세 개 차이로 결과가 그렇게 된 것을 뒤늦게 알고는 너무 아쉬워서 눈물이 났던 것 같다”고 돌이켰다.

스트레스를 잘 받지 않는다는 서채현은 올림픽 여운이 딱 일주일 갔다고 했다. 지문이 닳도록 하루 7~8시간 훈련하던 일상으로 곧바로 돌아갔다. 국제스포츠클라이밍연맹(IFSC) 월드컵 시리즈가 이어지고 있기 때문이었다. 원래 한 대회가 끝났다고 놀러 가거나 쉬는 스타일은 아니다. 서채현은 지난 5일 끝난 월드컵 8차 슬로베니아 대회에서 리드 은메달을 목에 걸고 돌아왔다. 14일에는 세계선수권 대회가 열리는 러시아 모스크바로 향했다. 추석 연휴도 그곳에서 보낸다. 귀국하면 다음 달 초 월드컵 서울 9차 대회가 기다린다.

그는 이번 도쿄올림픽을 ‘새로운 시작’으로 정의했다. 서채현은 “올림픽 선발전이었던 세계선수권을 빼놓고는 이번처럼 쓴맛을 본 적은 없었다”며 “새로운 동기 부여가 된 것 같다”고 설명했다. 올림픽은 또 코로나19로 대회를 오랫동안 치르지 못하며 쌓였던 막연한 불안감을 터는 계기가 됐다. 서채현은 “그동안 불확실한 느낌이었다면 올림픽에서 리드에 더욱 자신감이 생겼다”고 말했다.

3년 뒤 파리에서 활짝 웃을 수 있겠냐는 질문에 그는 “아무래도 더 경험이 쌓일테니까”라고 답했다. 이어 “한 살 어린 선수도 월드컵에서 입상하는 등 새로 올라오는 선수도 많아 파리올림픽이 쉽지는 않겠지만 볼더링만 열심히 하면 기대해 볼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홍지민 기자 icarus@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