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尹측 “조·박 동석자 특정캠프 소속” 고발… 홍준표 반발

수정: 2021.09.15 01:30

양강 후보 경선 과정 치열한 공방

동석자 거론 이필형 “일면식도 없다”
조성은 “이름조차 들어본 적 없는 분”
洪의원 “참 잘못 배운 못된 정치 행태”

윤석열 전 검찰총장 고발 사주 의혹이 대선 경선과 맞물리며 국민의힘 양강 주자 간 싸움으로 번져 가고 있다. 고발 사주 의혹 제보에 홍준표 의원 캠프 관계자가 연루됐다는 의혹이 14일 퍼지자 홍 의원은 윤 전 총장을 겨냥해 “못된 정치 행태”라며 반발했다.

확대보기

▲ 윤석열 캠프, 박지원 국정원장.조성은 씨 고발 기자회견
윤석열 국민캠프 정치공작 진상조사 특별위원회 소속 박민식(가운데) 전 의원과 변호인들이 13일 오전 정부과천청사 앞에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에 박지원 국정원장과 조성은 씨 등을 국가정보원법 및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고발장을 접수하기 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1.9.13 연합뉴스

윤 전 총장 캠프는 전날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에 제보자 조성은 전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선거대책위원회 부위원장과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성명불상 1인을 공직선거법 위반 등의 혐의로 고발했다. 캠프는 고발장에 성명불상 1인이 지난달 11일 조 전 부위원장과 박 원장의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 회동에 동석했다며 ‘특정 선거캠프 소속’이라고 명시했다.

특히 고발장에는 “박 원장이 뉴스버스 기사 게재에 관해 조 전 부위원장, 성명불상 등과 공모했다는 사실을 분명히 알 수 있다”고 강조돼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사실상 특정 캠프가 고발 사주 의혹 제기에 가담했다는 주장을 펼친 것이다.

정치권에서는 이 동석자가 과거 국정원에서 근무했던 홍 의원 캠프의 이필형 조직본부장이라는 얘기가 흘러나왔다. 하지만 이 본부장은 이날 서울신문 통화에서 “조 전 부위원장이나 박 원장은 제가 아예 모르고 평생 만난 적이 없는 관계”라면서 “윤 전 총장 캠프에 (제보를) 전달하고 전달받은 사람들이 각색을 한 것 같다. 완전히 팩트 왜곡”이라고 주장했다.

윤 전 총장 캠프에서는 이 본부장 외에 같은 캠프의 다른 인물들을 지목하는 제보도 들어오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반면 조 전 부위원장과 박 원장은 동석자가 있었다는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조 전 부위원장은 이날 페이스북에 “그분(이 본부장) 이름조차 들어본 적 없다”면서 “저는 홍준표 대표님도 본 적이 없고, 대표님(박지원)은 홍 대표님을 존중하지만 썩 가까운 사이가 아닌 것으로 안다”고 썼다.

확대보기

▲ 토론회 참석해 답변하는 홍준표
국민의힘 대선 주자인 홍준표 의원이 14일 오후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한국기자협회 주최 홍준표 의원 초청 왁자지껄 토론회에 참석해 질의 답변을 하고 있다. 2021.9.14 국회사진취재단

홍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고발 사주 사건에 마치 우리 측 캠프 인사가 관여된 듯이 거짓 소문이나 퍼뜨리고, 특정해 보라고 하니 기자들에게 취재해 보라고 역공작이나 한다”면서 “참 잘못 배운 못된 정치 행태”라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누가 헛소문을 퍼뜨리고 있는지 다 알고 있다”면서 “그건 야당 내 암투가 아니라 본인과 진실의 충돌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홍 의원은 고발 사주 의혹에 대해 그동안 윤 전 총장이 해명할 문제라며 당 차원 대응에 부정적인 입장을 보여 왔다. 이런 가운데 의혹 제기에 홍 의원 캠프 인사가 연루돼 있다는 주장이 나오면서 향후 경선 과정에서 이를 둘러싼 양강 후보 간 치열한 공방이 예상된다.

강병철 기자 bckang@seoul.co.kr
이근아 기자 leegeunah@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