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흉기에 찔려 피 흘린 40대 男...초등학교 교실 난입

수정: 2021.09.14 23:25

확대보기

수업 중인 초등학교 교실에 흉기에 찔려 피를 흘리는 남성이 난입해 교사와 학생들이 대피하는 일이 발생했다.

14일 아산경찰서와 교육당국 등에 따르면, 전날 오전 10시 35분쯤 충남 아산의 한 초등학교 교실에 40대 초반의 남성 A씨가 피를 흘린 채 들어와 도움을 요청했다. 당시 교실에는 담임교사와 1학년 학생 약 10명이 수업 중이었다.

담임교사는 보건 교사에게 이 사실을 알리고, 학생들을 특별교실로 대피시켰다. 이후 해당 학교의 전교생은 모두 하교 조치됐다.

보건교사로부터 응급조치를 받은 A씨는 119구급대에 의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으나 중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수업 중이던 초등학교의 교실에 외부인이 아무 제지 없이 들어온 사실이 확인되면서 학교 시설 보안에 대한 문제가 지적됐다.

조사 결과, A씨는 학교 후문을 통해 교내에 들어왔다. 정문에는 배움터 지킴이가 상주했지만 후문은 별도 관리가 되지 않고 있었다. 평소 후문은 등하교 시에만 개방하고 그 외에는 닫게 돼 있지만 이날은 개방된 것으로 전해졌다.

학교 관계자의 신고를 받은 경찰은 학교 주변을 탐문하던 중 인근 야산에서 흉기에 찔린 30대 후반의 B씨를 발견했다. 당시 B씨는 몸통 등 2곳에 흉기에 찔린 채 숨진 상태였다.

수사에 나선 경찰은 둘이 인접 지역 음식점 주인(B씨)과 종업원(A씨) 관계라는 사실을 파악하고 다툼에 의해 이같은 일이 벌어진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A씨가 의식이 회복하는 대로 사건 경위를 조사할 계획이다.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