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고무줄로 묶여 입 안 괴사”...경찰, 강아지 학대 용의자 추적

수정: 2021.09.21 16:24

확대보기

▲ 입이 묶인 채 발견된 진돗개. 비글구조네트워크 제공

입 주위에 두꺼운 고무줄이 묶인 채 발견된 진돗개를 학대한 사람을 찾기 위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4일 전북 진안경찰서는 “진돗개가 발견된 진안군 상전면 금지교차로 인근의 마을 이장 등을 조사했으나 ‘마을 진돗개가 아닌 것 같다’는 말을 들었다”며 “견주와 유기 현장 목격자 등을 찾고 있다”고 말했다.

또 경찰은 외지인이 차를 타고 진돗개를 유기하고 갔을 가능성 등도 염두에 두고 주변 폐쇄회로(CC)TV 등도 분석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까지 학대한 용의자에 대해 유의미한 단서를 발견하지 못했다”면서도 “동물이 잔인하게 학대를 당한 만큼 다양한 방면으로 수사 중”이라고 말했다.

이 진돗개는 지난 11일 낮 12시 20분쯤 지나가던 사람에 의해 발견됐다. 목격자 신고를 받고 이 진돗개를 구조한 비글구조네트워크에 다르면, 발견 당시 진돗개는 입 주위에 두꺼운 고무줄로 강하게 묶여 있었다.

병원 진단 결과 입 안이 괴사해 4주간 입원 치료가 필요한 상태였다. 진돗개는 골반뼈가 보일 정도로 영양이 부족한 모습이었으며, 앞발은 피투성이였다.

비글구조네트워크는 SNS를 통해 진돗개 구조 사실을 알리며 “백구 학대자를 찾고 있다”며 “백구를 알고 있거나 학대 혹은 유기 현장을 목격한 분은 꼭 제보해달라”고 말했다.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