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전체메뉴

대학 떠나는 ‘코로나 학번’… 중도탈락률 3년 연속 최대

수정: 2021.09.09 02:04

지난해 4.6%… 9만여명이 자퇴·미복학
2008년 이후 ‘SKY대’ 중도탈락도 최고
상당수가 반수생… 코로나 맞물려 심화

지난해 4년제 대학의 중도탈락률이 4.6%로 2008년 이후 3년 연속으로 최대 기록을 세웠다. 서울대와 고려대, 연세대 등 이른바 ‘SKY대’의 중도탈락률도 2008년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상위 대학으로 옮기기 위한 ‘반수’ 행렬이 코로나19와 맞물려 심화됐다는 분석이 나온다.

8일 종로학원하늘교육이 대학알리미(대학정보공시) 서비스에 공시된 전국 4년제 대학의 중도탈락률을 분석한 결과 지난해 중도탈락률은 4.6%로 나타났다. 전체 대학 재학생 중 9만 3124명이 다니던 대학을 떠났다. 사유는 ▲자퇴 61.5%, 5만 7313명▲미복학 25.4%, 2만 3607명 ▲미등록 9.6%, 8914명 등의 순이었다. 전체 대학의 중도탈락률은 2015년 4.0%로 저점을 찍은 뒤 꾸준히 상승해 2018년부터 3년 연속 4.6%를 기록했다.

서울대와 고려대, 연세대의 중도탈락률은 2.1%로 교육부가 대학알리미 서비스를 시작한 2008년 이후 최고 기록을 세웠다. 이들 대학의 중도탈락 학생 수는 1624명으로 전년 대비 108명 증가했다. 오종운 종로학원하늘교육 평가이사는 “대학 중도탈락률이 상승세를 보이는 이유는 매년 5만∼6만명 정도로 추정되는 반수생 때문”이라며 “지방대 학생은 서울 소재 대학으로, 선호도가 낮은 대학 학생은 서울 상위권 대학으로 옮기기 위해 반수를 택하는 흐름이 강화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특히 서울대·고려대·연세대의 중도탈락생 중에는 의대 등으로 옮기기 위해 반수를 하는 학생들이 상당수인 것으로 추정됐다. 실제 지난해 서울대 중도탈락생 317명을 단과대학별로 분류하면 공과대(99명), 농업생명과학대(62명), 자연과학대(37명) 등 자연계열 학생들이 많았다.



김소라 기자 sora@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