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韓언론이 日선수 방해”...잇따른 올림픽 ‘혐한’

수정: 2021.08.05 16:26

한국 전지희·일본 이토 미마 대결서
카메라 조명 논란에 “한국 언론” 비난
알고보니 일본 언론 조명으로 드러나

확대보기

▲ 지난달 28일 도쿄올림픽 여자 탁구 단식 8강전에서 한국 취재진이 카메라 조명을 비춰 일본 선수를 고의로 방해했다는 주장이 제기됐으나 해당 취재진은 니혼TV 관계자들로 밝혀졌다. NHK 방송화면 캡처.

한국 언론이 한일전을 치르고 있던 일본 선수를 방해했다는 주장이 일본 온라인상에서 제기됐으나, 사실이 아닌 것으로 밝혀졌다. 일본의 선수를 방해하는 데 쓰였다던 카메라 조명은 우리나라가 아닌 일본 언론의 것이었다.

해당 경기는 지난달 28일 열린 도쿄올림픽 탁구 여자 단식 8강전으로, 한국의 전지희(28) 선수와 일본의 이토 미마(20) 선수의 대결이었다. 그런데 4세트 초반 경기 도중 이토 미마가 ‘조명 때문에 눈이 부시다’고 심판에게 호소했고, 이내 해당 취재진은 조명을 끈 것으로 전해졌다. 이후 경기는 순조롭게 진행됐고, 이토 미마의 승리로 마무리 됐다.

경기가 끝난 뒤 일본 네티즌들은 카메라 조명을 사용한 취재진을 한국 언론으로 단정하며 소셜네트워크(SNS)와 인터넷 게시판 등에서 비난을 이어갔다. 일본 네티즌들은 “한국 촬영기자가 카메라 조명으로 고의로 눈을 비춰 경기를 방해하고 있는 것이 발각됐다”고 주장했다. 한국이 한일전에 예민한 만큼 한국 언론에서 조명을 사용해 방해공작을 펼쳤을 거란 추측이었다.

일부 네티즌들은 “이토 선수를 방해하려는 것이 아니라 빛을 쏴 한국 선수에게 공을 잘 보이게 하는 것이 목적”이라고 분석하기도 했다.

확대보기

▲ 28일 일본 도쿄체육관에서 열린 탁구 여자 단식 8강전에서 한국 전지희와 일본 이토 미마가 시합하고 있다. 2021.07.28 도쿄=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

그러나 조명의 주인은 한국이 아닌 일본 취재진으로 밝혀졌다. 일본 우익성향 매체 ‘데일리신초’에 따르면, 이토 선수의 눈을 비춘 건 한국 취재진이 아닌 니혼TV 계열의 정보방송 ‘스키리’의 관계자였다.

니혼TV 관계자는 데일리신초 인터뷰에서 “인터넷에서 나돌고 있는 NHK 중계의 화상을 보았는데, 아는 얼굴들이 찍혀있었다”며 해당 취재진이 니혼TV 소속임을 시인했다. 이 관계자는 또 “이들은 정보방송 사람들이라서 스포츠 취재 방법을 몰라 조명을 켜버린 것이 아닐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한국 취재진의 방해공작’ 주장은 일본 네티즌들이 ‘한일전’이라는 단서만으로 무리하게 이어간 억측이었던 셈이다.

이러한 사실이 알려지자 일본 네티즌들도 “방송 면허를 박탈해야 한다”, “적어도 프로그램 내에서 당사자들이 상황을 설명해야 하지 않냐” 등 비판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일각에서는 “이미 알았지만 가만히 있었다”처럼 ‘혐한’을 조장하려고 일부러 침묵했다는 식의 반응과, “일본 방송이 한국을 감싸고 있나. 진짜 일본 스태프가 맞나”와 같이 허위 주장에 대해 반성하지 않는 댓글들도 보였다.

한편 올림픽 개최 이후 올림픽과 관련된 혐한 논란은 끊이지 않는 모습이다. 지난 4일에는 일본 내 혐한 인사로 꼽히는 햐쿠타 나오키(66) 작가가 한국 여자 배구 대표팀의 외모를 비하하는 발언을 해 국내 네티즌들의 공분을 샀다.

지난달에는 대한체육회가 선수단 식당을 따로 차린 것에 대해 극우인사들이 항의했으며, 대한체육회가 이순신 장군의 말을 패러디한 현수막을 선수촌 아파트에 걸었다는 이유로 일본 극우 정당 ‘일본국민당’이 시위를 하는 일도 있었다.

김가현 기자 kgh528@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