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방글라서 결혼식장 가다 비 피하던 하객들에 벼락 내려쳐 17명 사망

수정: 2021.08.05 11:56

확대보기

방글라데시에서 4일(현지시간) 결혼식이 열리는 신붓집으로 이동하던 결혼식 하객들이 벼락을 맞아 최소 17명이 목숨을 잃었다.

데일리선 등 방글라데시 언론과 외신에 따르면 이날 북서부 차파이나와브간지 지역에서 결혼식 참석을 위해 신붓집으로 향하던 신랑 측 하객들이 벼락을 맞았다.

지역당국 관계자는 “하객들이 배를 타고 강을 건널 때 비가 오기 시작했고, 이들이 오두막으로 이동해 비가 그치기를 기다렸다”면서 “하필 오두막의 지붕이 주석으로 만들어져 있었고, 그 자리로 벼락이 떨어지고 말았다”고 말했다.

시브간지의 파드마강 제방 인근에 머물던 하객들 위로 여러 차례 벼락이 내리치면서 17명 이상이 숨졌다고 현지 경찰은 전했다.

신랑 등 14명도 다쳐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다.

확대보기

▲ 방글라데시 북서부 차파이나와브간지에서 4일(현지시간) 벼락에 맞아 십수명의 사람들이 숨진 가운데 주민들이 시신을 운구하고 있다. 2021.8.5
AP 연합뉴스

방글라데시에서는 해마다 벼락으로 인해 수백명이 숨지는 사고가 발생한다. 2016년 5월에는 하루에만 82명이 벼락에 맞아 목숨을 잃기도 했다. 지난 2019년 2월부터 8월까지 7개월 동안 방글라데시에서 벼락에 맞아 사망한 인원은 최소 246명으로 집계됐다.

방글라데시 정부는 2016년 ‘번개’를 자연재해로 선포했으며, 그 이후 번개에 의한 사상자도 공식 재난재해 통계에 포함하고 있다.

전문가들은 삼림 파괴로 인해 최근 벼락으로 인한 인명 피해가 늘고 있다고 지적한다. 벼락이 내리칠 만한 키 큰 나무가 사라지면서 사람들에게 벼락이 더 자주 떨어진다는 것이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