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포토] ‘장하다 우리딸’

수정: 2021.08.03 17:28

 1/3 
3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을 통해 귀국한 2020 도쿄올림픽 배드민턴 여자 복식 동메달리스트 공희용 선수가 눈물을 흘리자 엄마 강정희씨가 딸의 눈물을 닦아주고 있다. 2021.8.3

연합뉴스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Eye'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