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아버지 질문에 참았던 눈물 쏟은 신유빈…“더 훈련하겠다”

수정: 2021.08.03 15:24

단체전 4강 좌절…첫 올림픽 도전 마무리

“언니들이 다잡은 경기 마무리 못해 미안”
“부모님에게 성적으로 보답했으면…” 눈물

확대보기

▲ 3일 일본 도쿄체육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여자 탁구 단체전 8강 한국-독일전에서 패한 뒤 신유빈이 아쉬워하고 있다..2021.8.3 연합뉴스

‘탁구 천재’ 신유빈(17·대한항공)이 첫 올림픽 도전을 마치고 결국 눈물을 떨궜다. 그는 언론 인터뷰에서 자신의 뒷바라지를 해준 아버지를 떠올리며 감정에 북받친 듯 울먹였다.

신유빈은 3일 전지희(포스코에너지), 최효주(삼성생명)와 함께 나선 2020 도쿄올림픽 여자 단체전 8강전에서 독일에 2-3으로 역전패했다. 결국 메달 없이 첫 올림픽을 마친 신유빈은 경기 뒤 공동취재구역(믹스트존)에서 취재진 앞에 서서 눈물을 참지 못 했다.

신유빈은 “부족한 것을 많이 느꼈다”면서 “오늘 단체전 4단식에서 내가 이겼어야 하는데 못 잡았다. 언니들이 다 잡아 준 경기를 내가 마무리하지 못해 미안하다”고 말했다.

사실상의 매니저 역할까지 도맡으며 자신을 뒷바라지해온 아버지 신수현씨를 언급하자 신유빈의 눈가에 맺혀있던 눈물이 흐르기 시작했다. ‘그래도 아버지가 많이 자랑스러워하실 것’이라는 취재진 말에 신유빈은 “아버지의 응원이 늘 고마웠다. 부모님이 그렇게 도와주셨는데, 성적으로 보답했다면 좋았을 텐데….”라며 더는 말을 잇지 못했다.

확대보기

▲ [올림픽] 부상 치료 받는 신유빈
3일 일본 도쿄체육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여자 탁구 단체전 8강 한국-독일 네 번째 단식. 신유빈이 독일 한잉과 경기중 부상을 치료하고 있다. 2021.8.3 연합뉴스

신유빈은 “까다로운 선수들과 쉽지 않은 경기를 펼쳤다”면서 “이들과 상대한 게 앞으로 좋은 경험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도쿄올림픽을 경험 삼아 앞으로 더 좋은 경기를 펼치도록 훈련하겠다”고 힘줘 말했다.

신유빈은 방호복을 입고 일본에 입국해 더 주목받았다. 귀국할 때도 방호복을 입을 것이냐는 질문이 나오자 신유빈은 “그건 좀 더 생각해보겠다”며 그제야 살짝 웃었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