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노마스크 풀파티’ 또…강릉 대형호텔 영업정지 10일

수정: 2021.08.01 17:01

강원도 또 수십 명 풀파티 적발
강릉시에 ‘행사하지 않겠다’ 눈속임도

확대보기

▲ 강릉시 풀 파티 벌인 호텔에 영업정지 명령
1일 김한근 강릉시장이 코로나19 방역수칙을 위반한 강릉의 한 호텔에 영업정지 명령서를 부착하고 있다. 이 호텔은 지난달 31일 저녁 풀 파티를 벌이다가 적발됐다. 2021.8.1 연합뉴스

코로나19 확산의 우려가 커지는 가운데 강원도 강릉에서 방역수칙을 어기고 풀파티를 벌인 호텔이 현장에서 적발됐다. 행정당국은 해당 호텔에 영업정지 처분을 내렸다.

강릉시는 지난 31일 영업시간, 사적모임 인원 제한 등 방역수칙을 위반하고 풀파티를 벌인 한 대형호텔에 영업정지 10일 처분을 내렸다고 1일 밝혔다.

당시 해당 풀파티에 참여했던 수십 명의 참석자는 음악을 틀어놓고 술과 음료를 즐긴 것으로 확인됐다. 일부는 마스크도 제대로 착용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강릉시는 이 같은 첩보를 2~3일 전에 입수해 해당 호텔 측에 계도와 함께 행사를 진행하지 않겠다는 확약도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하지만 풀파티 당일 오후 8시 30분쯤 단속요원이 다녀간 이후 풀파티를 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지난달 20일에는 강원도 양양에서 수십 명이 마스크를 제대로 쓰지 않은 상태에서 풀파티하는 사진이 온라인에 공개돼 시민들의 공분을 사기도 했다.

김한근 시장은 “해당 지역 최대 규모 호텔에서 이 같은 일이 발생한 것은 국민들은 물론 방역당국을 기만한 것”이라며 “앞으로도 이런 사례가 재발하지 않도록 집중 단속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곽진웅 기자 kjw@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