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최초’ 김연경, 올림픽서 4차례 한 경기 30득점 이상

수정: 2021.08.01 10:30

2012 런던 대회서 두 차례·2016 리우와 2020 도쿄서 한 번씩

확대보기

▲ 29일 일본 도쿄 아레아케 아레나 경기장에서 열린 2020도쿄올림픽 여자배구 A조예선 대한민국 vs 도미니카공화국 경기에서 여자배구 대표팀 김연경이 승리 후 환호하고 있다. 여자배구 대표팀은 A조 도미니카공화국과 경기에서 세트 스코어 3-2(25:20/17:25/25:18/15:25/15:12)로 이겼다. 이날 승리로 한국은 8강행을 위한 청신호를 켰다.2021.07.29
도쿄 올림픽 사진공동취재단

여자 배구 한일전 승리의 영웅 김연경(33·중국 상하이)이 올림픽 최초로 4번이나 한 경기에서 30점 이상을 기록한 선수가 됐다.

지난 31일 김연경은 일본 도쿄 아리아케 아레나에서 끝난 2020 도쿄올림픽 A조 조별리그 4차전 일본과의 경기에서 30점을 퍼부어 세트 스코어 3-2 대역전승을 진두지휘했다.

확대보기

▲ 29일 일본 도쿄 아레아케 아레나 경기장에서 열린 2020도쿄올림픽 여자배구 A조예선 대한민국 vs 도미니카공화국 경기에서 여자배구 대표팀 김연경이 승리 후 환호하고 있다.
여자배구 대표팀은 A조 도미니카공화국과 경기에서 세트 스코어 3-2(25:20/17:25/25:18/15:25/15:12)로 이겼다. 이날 승리로 한국은 8강행을 위한 청신호를 켰다.2021.07.29
도쿄 올림픽 사진공동취재단

국제배구연맹(FIVB)은 1일 한국 대표팀의 주장 김연경이 일본과의 경기에서 엄청난 승리에 앞장서 팀을 8강에 이끌었다며 홈페이지에서 집중 조명했다.

이어 김연경이 단일 올림픽에서 누적 횟수로 4차례나 30점 이상을 올렸으며 이는 역대 최초의 사례라고 소개했다.

확대보기

▲ 포효
‘배구 여제’ 김연경이 29일 일본 도쿄 아리아케경기장에서 열린 올림픽 여자배구 A조 조별리그 3차전 도미니카공화국과의 경기에서 공격에 성공한 뒤 포효하며 기뻐하고 있다.
도쿄 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

김연경은 처음으로 올림픽 무대를 밟은 2012년 런던 대회 세르비아전에서 34득점, 중국전에서 32득점을 남겼다.

그는 런던 대회에서 207득점을 올려 여유 있게 득점왕에 오르고 4위 팀 선수로는 이례적으로 여자 배구 최우수선수(MVP)로도 선정된 바 있다.

또 김연경은 2016 리우데자네이루 대회 일본전에서도 31점을 득점했다.

한편 김연경은 도쿄올림픽에서도 4경기에서 공격 득점 68점, 블로킹 8득점, 서브 2득점을 합쳐 78득점으로 이 부문 공동 3위를 달린다.

김채현 기자 chkim@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