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복지 지원 거부한 기초생활수급자 노부부 숨진 채 발견

수정: 2021.07.30 15:32

확대보기

구청 복지 담당 직원의 방문과 복지 지원을 거부하던 기초생활수급자 노부부가 숨진 채 발견됐다.

30일 도봉구청 등에 따르면 지난 27일 서울 도봉구 방학동의 한 다세대 주택에서 살고 있던 A(87)·B(76)씨 부부가 숨진 채 발견됐다. 이 곳은 한국토지주택공사(LH)의 매입임대주택으로 두 사람은 2013년 전입했다.

구청 관계자에 따르면 이들은 ‘위층에서 물이 새는 것 같다’는 주민의 신고를 받고 두 사람의 집을 방문한 LH 직원을 통해 발견됐다. 경찰은 시신을 부검한 결과 두 사람이 자연사한 것으로 결론을 내렸다.

남편은 알코올 중독, 아내는 조현병을 앓고 있어서 2013년부터 동 주민센터 복지 담당 직원들이 관심을 가지고 집중적으로 살펴왔다는 게 구청의 설명이다. 지난 21일에는 동 주민센터 직원과 방문 간호사가 두 사람의 집을 방문했었고, 부부가 숨진 채 발견되기 이틀 전인 25일에는 통장이 두 사람의 안부를 확인하기도 했다.

구청에 따르면 평소 두 사람이 정신질환을 앓고 있어 직원들과 대화를 하기 어려운 데다 도움을 받는 것도 거부해 복지 서비스를 지원하는데 어려움을 겪었다고 한다. 복지 담당 직원이 오래 전부터 부부에게 알코올 중독과 조현병을 치료하자고 권해왔지만 거부했다. 특히 최근에는 남편이 당뇨병 합병증으로 신체 일부가 괴사하고 있어서 방문 간호사가 병원에 가자고 권유했으나 거절한 것으로 전해졌다.

구청 관계자는 “대상자가 복지 서비스를 스스로 거부하는 경우 인권 침해 등의 문제가 있어서 이를 강제할 방법이 없다”고 설명했다.

조희선 기자 hsncho@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