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그림과 詩가 있는 아침] 내 영혼의 여행/김영배 ·서울의 우울 4/김승희

수정: 2021.07.30 03:18

확대보기

서양화가. 8월 4일~9월 26일 일우스페이스 개인전

서울의 우울 4/김승희

타살이라고 할 증거가 없으면 자살로 본다
법의 말씀이다


어느 자살도 깊이 들여다보면 타살이라고 할 증거가 너무 많다

심지어는 내가 죽인 사람도 아주 많을 것이다

자기 손으로 밧줄을 목에 걸었다 할지라도
모든 죽음을 잘 살펴볼 필요가 있다는 것을 안다


자살도 타살도
금환일식이다


어릴 적에는 삶이 무엇인지 몰랐으므로 사춘기 이후에는 시를 만나 그가 백신이 되어 준 탓에 죽음의 강을 건너지 않아도 되었다. 그러니 내 삶은 인간의 그것이 아닌지 모른다. 기억에 죽음은 한 장의 사진으로 남아 있다. 1980년대 무등 산록의 저수지에서 한 청년의 주검이 떠올랐다. 이철규. 어떤 엑소시스트 영화에서도 그런 모습을 본 적이 없다. 지나간 시절 노동운동과 민주화운동을 하다 세상을 떠난 젊은 청춘들의 모습은 우리 내면의 DNA에 짙게 드리워 있다. 자살도 타살도 금환일식이라는 말 뜨겁다. 당신과 나, 우리 모두는 삶이라는 같은 가락지를 끼고 살아간다. 내 가락지를 당신에게 당신의 가락지를 아픈 누군가에 따뜻이 끼워 주는 세상. 우리가 꿈꾼 금환일식의 모습이다.

곽재구 시인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