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안철수 “최대 규모 여론조작…문 대통령, 盧 발뒤꿈치도 못 따라가”

수정: 2021.07.22 10:18

문 대통령 ‘청해부대 질책’에도 “유체이탈 화법”

확대보기

▲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2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1.7.22
김명국 선임기자 daunso@seoul.co.kr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김경수 경남지사의 댓글 여론조작 사건 유죄 확정 판결과 관련해 “그 범죄로 가장 큰 이득을 본 사람은 문재인 대통령인데도 아무 입장도 반응도 없다”고 22일 비판했다.

안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최측근이 세계 민주주의 역사상 최대 규모의 여론조작으로 민주주의를 파괴하는 범죄를 저질렀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안 대표는 “2003년 3월 노무현 대통령은 측근 비리가 터졌을 때 ‘최도술씨의 행위에 대해 제가 모른다고 할 수 없다’며 사죄하고 책임을 지겠다고 했다”면서 “지금 문 대통령과 민주당 정권은 노무현 대통령의 발뒤꿈치도 못 따라간다”고 비판했다.

이어 “그러면서도 적통 경쟁을 하는 것은 노 전 대통령을 욕보이는 짓”이라고 지적했다.

안 대표는 ‘2017년 대선은 승리가 예견돼 있었다’며 이번 사건 의미를 축소하는 민주당 일부 인사를 겨냥, “어차피 금메달을 딸 올림픽 유력 후보면 스포츠 도핑을 해도 상관없다는 주장인가”라며 “너무 허접한 논리”라고 말했다.

안 대표는 청해부대의 코로나19 집단감염 사태에 대해서도 “문 대통령은 ‘군 대처가 안이했다’는 유체이탈 화법이 다였다”면서 “군 통수권자가 오히려 군을 꾸짖는 모습은 한편의 블랙 코미디”이라고 꼬집었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기획·연재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