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도쿄 상공에 거대 사람 얼굴 풍선…‘올림픽 기념’이라지만 “섬뜩”

수정: 2021.07.22 10:00

확대보기

▲ 도쿄 상공의 거대 사람 얼굴 모양 풍선
일본 도쿄 시부야 인근 상공에 지난 16일부터 설치된 사람 얼굴의 거대 풍선의 명칭은 ‘마사유메’(正夢). ‘꿈이 현실에서 이루어진다’는 뜻으로 일본이 1964년 대회 이후 두번째로 도쿄에서 열리는 올림픽이 코로나19로 1년 연기를 거쳐 마침내 현실화한다는 메시지가 담긴 것으로 보인다. 2021.7.16
트위터 캡처

도쿄올림픽 개막이 하루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일본 도쿄 시부야 인근 공원 상공에 거대한 사람 얼굴 모양의 풍선형 열기구가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 16일 설치된 사람 얼굴의 거대 풍선의 명칭은 ‘마사유메’(正夢). ‘꿈이 현실에서 이루어진다’는 뜻으로 일본이 1964년 대회 이후 두번째로 도쿄에서 열리는 올림픽이 코로나19로 1년 연기를 거쳐 마침내 현실화한다는 메시지가 담긴 것으로 보인다.

사람 얼굴 모양의 이 작품의 크기는 건물 7층 높이에 달할 정도로 거대하다. 일본인 작가 3명으로 이뤄진 예술팀 ‘메’가 작품을 제작했다.

확대보기

▲ 도쿄 상공의 거대 사람 얼굴 모양 풍선
일본 도쿄 시부야 인근 상공에 지난 16일부터 설치된 사람 얼굴의 거대 풍선의 명칭은 ‘마사유메’(正夢). ‘꿈이 현실에서 이루어진다’는 뜻으로 일본이 1964년 대회 이후 두번째로 도쿄에서 열리는 올림픽이 코로나19로 1년 연기를 거쳐 마침내 현실화한다는 메시지가 담긴 것으로 보인다. 2021.7.16
트위터 캡처

작품 모델은 인터넷 등에서 모집한 1000여명 중 선정된 실존 인물의 얼굴로 알려졌다. 다만 실제 주인공의 연령과 성별, 국적은 공개되지 않았다.

이 작품이 처음 선보였을 당시 NHK방송은 무심코 하늘을 쳐다보다가 이 작품을 우연히 목격한 사람들이 놀라거나 사진을 찍기도 했다고 전했다.

확대보기

▲ 도쿄 상공의 거대 사람 얼굴 모양 풍선
일본 도쿄 시부야 인근 상공에 지난 16일부터 설치된 사람 얼굴의 거대 풍선의 명칭은 ‘마사유메’(正夢). ‘꿈이 현실에서 이루어진다’는 뜻으로 일본이 1964년 대회 이후 두번째로 도쿄에서 열리는 올림픽이 코로나19로 1년 연기를 거쳐 마침내 현실화한다는 메시지가 담긴 것으로 보인다. 2021.7.16
AFP 연합뉴스

사진을 접한 네티즌들은 “공포만화 속 한 장면 같다”, “밤에 보면 섬뜩할 것 같다”는 반응을 보였다.

작품 제작에 참여한 고진 하루카씨는 사람 얼굴이 떠오르는 풍경을 보는 사람들이 ‘이런 것을 해도 좋다’거나 ‘수수께끼 같은 일이 일어나도 괜찮다’는 느낌을 받아 뭔가 상상하는 힘으로 이어졌으면 한다고 말했다.

확대보기

▲ 도쿄 상공의 거대 사람 얼굴 모양 풍선
일본 도쿄 시부야 인근 상공에 지난 16일부터 설치된 사람 얼굴의 거대 풍선의 명칭은 ‘마사유메’(正夢). ‘꿈이 현실에서 이루어진다’는 뜻으로 일본이 1964년 대회 이후 두번째로 도쿄에서 열리는 올림픽이 코로나19로 1년 연기를 거쳐 마침내 현실화한다는 메시지가 담긴 것으로 보인다. 2021.7.16
트위터 캡처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기획·연재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