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김경수, 봉하마을 찾아 盧 묘역 참배…재수감 전 마지막 인사

수정: 2021.07.22 09:29

수감 일정 협의 중

확대보기

▲ ‘드루킹 댓글 여론 조작’ 사건에 연루돼 징역 2년이 확정된 김경수 경남지사가 21일 경남도청에서 입장 표명하고 있다. 2021.7.21
연합뉴스

‘드루킹 댓글 여론조작’ 사건에 연루돼 징역 2년이 확정된 김경수 전 경남지사가 재수감을 앞두고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했다.

22일 김경수 전 지사 측근에 따르면 김 전 지사는 유죄 확정 이후 관사에서 머무르다 전날 저녁 봉하마을을 조용히 다녀온 것으로 전해졌다.

김 전 지사에게 봉하마을은 노무현 전 대통령의 ‘마지막 비서관’으로 내려와 정치자산을 다진 정치적 고향이기도 하다.

전날 가족과 함께 노 전 대통령의 묘역을 참배한 것으로 알려진 김 전 지사는 재수감 전 마지막 인사를 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대법원 2부(주심 이동원 대법관)는 전날 컴퓨터등장애업무방해 등 혐의로 기소된 김 지사에게 업무방해 혐의로 징역 2년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는 무죄가 확정됐으나, 지방공무원법에 따라 도지사직을 상실하게 됐다.

김 전 지사는 현재 변호인과 함께 재수감 일정을 협의 중이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기획·연재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