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정화와 맞짱 뜬 ‘5세 스타킹’… 17세 ‘탁신’ 노린다

수정: 2021.07.22 01:02

[도쿄올림픽 유망주가 간다] 탁구신동에서 ‘에이스’된 신유빈

만 14세 역대 최연소
2019년 첫 태극마크
무궁무진한 잠재력
노출 덜 돼 유리
일본 선수에 강점

확대보기

▲ 신유빈

도쿄올림픽 대한민국 선수단 본진이 도쿄에 입성한 지난 19일 나리타 국제공항 입국장은 아래위 한 벌의 흰색 전신 방호복에 안면 보호대(페이스 실드)까지 덮어쓴 선수 한 명이 환영객의 시선을 끌었다. ‘신동’에서 ‘천재’로 폭풍 성장한 신유빈(17)이다.

한국 탁구의 ‘새별’ 신유빈은 다섯 살이던 2009년 TV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 현정화(52)와 대등한 경기를 펼쳐 ‘탁구 신동’으로 기대를 모았다. 초등학교 3년이던 2013년에는 ‘계급장 떼고’ 출전한 종합선수권에서 대학생 언니를 4-0으로 완파해 화제를 뿌렸다.

10대 중반에 들어서면서 신유빈은 키만큼이나 기량도 가파른 상승곡선을 그렸다. 중학교 2학년이던 2018년 조대성과 한 조로 종합선수권 혼합복식에 나서 준우승을 차지하더니 2019년 아시아선수권을 앞두고 치러진 대표 선발전에서는 당시 만 14세 11개월 16일의 나이로 태극마크를 달아 역대 최연소 국가대표 신기록을 썼다.

지난해 1월 포르투갈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단체전 세계예선전에서 그는 ‘신동’에서 한국 여자탁구의 ‘에이스’로 명찰을 바꿔 달았다. 한국은 패자부활 결승전에서 1복식과 제4단식에서 신유빈이 승수를 보탠 덕에 프랑스를 3-1로 꺾고 극적으로 도쿄행 티켓을 따냈다.

도쿄 올림픽 1년 연기는 신유빈에겐 내실을 다질 기회가 됐다. 고교 진학도 포기하고 실업팀 대한항공에 입단했다.

내공을 쌓은 신유빈은 지난 3월 카타르에서 열린 월드테이블테니스(WTT) ‘스타 컨텐더’에서 전지희(포스코에너지)와 여자복식 우승을 합작했다. 올림픽 대표 선발전에서는 자력으로 당당히 1위에 올라 다시 태극마크를 거머쥐었다.

단체전 메달 획득에 기대를 거는 이유는 역설적으로 전지희, 최효주(삼성생명)에 견줘 국제대회에 노출이 덜 돼 있다는 이점 때문이다. 물론 실력은 옹골차다. 추교성 여자대표팀 감독은 “투수의 공 끝이 살아있으면 타자가 치기 어렵다. 신유빈의 구질이 딱 그렇다”고 평가했다. 신유빈은 특히 일본 선수에게 강하다.

‘스타 컨텐더’ 여자복식 결승 상대는 일본대표팀 복식조인 이시카와 가스미-히라노 미우 조였다. 이들에게 3-0을 거뒀다. 또 지금까지 일본 선수와 가진 5차례 단식 대결에서는 4승1패로 압도적인 우위를 보였다. 유승민 대한탁구협회 회장은 “도쿄올림픽의 관전 포인트 중 하나는 ‘신유빈이 어디까지 가느냐’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최병규 전문기자 cbk91065@seoul.co.kr

기획·연재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