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열돔 폭염에 전력 사용 올여름 최고치

수정: 2021.07.22 06:20

최대전력 89.5GW… 역대 최고치 근접
공급 예비력은 정상 유지해 위기 넘겨

확대보기

▲ 계속되는 더위, 밤에도 멈추지 않는 에어컨
중복이자 전국적으로 폭염특보가 내려진 21일 저녁 8시가 넘은 서울 관악구의 한 아파트 건물을 열화상 카메라로 바라본 모습. 낮 동안 달아오른 각 세대의 열기를 내뿜는 실외기가 붉은빛을 띤 동그라미로 표시되고 있다. 열화상 카메라로 촬영된 이 사진에서 온도가 높은 부분은 붉은색, 온도가 낮은 부분은 푸른색으로 표시된다. 2021.7.21 연합뉴스

불볕더위가 이어진 21일 올여름 전력 사용량이 최고치를 경신했다. 전력거래소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 50분 현재 순간 최대전력은 89.5GW를 기록했다.

이날 실시간 전력 사용량 흐름은 오후 3시까지 전날 같은 시간대 사용량과 큰 차이를 보이지 않다가 오후 3시 50분부터 전날 최대전력(88.1GW) 기록을 넘어섰다. 오후 4시 10분부터 전력 사용량이 크게 늘기 시작해 오후 4시 50분에는 올여름 최대치(지난 15일 오후 4~5시 88.6GW)를 깨고, 역대 최고치(2018년 92.5GW) 턱밑까지 도달했다.

다만 이날 공급 예비력은 9.9GW(공급 예비율 11.1%)를 유지(정상 상태)해 전력수급 비상단계의 발령 위기를 넘겼다. 예비력이 5.5GW 아래로 떨어지면 단계별 전력수급 비상단계가 발령돼 가정과 사무실, 산업체의 냉방기기 가동을 자제하는 비상 대책이 시행된다.

전력 당국은 예비력이 5.5GW 이상이면 정상 상태로 판단한다. 하지만 통상 발전기 고장이나 이상고온 등 돌발 상황까지 대비하려면 예비력은 10GW, 예비율은 10%를 넘겨야 안정적인 것으로 평가된다.

앞서 정부는 이번 주(7월 넷째 주) 예비력 전망치가 4.0∼7.9GW(상한 전망∼기준 전망, 예비율 4.2∼8.8%)까지 낮아질 것으로 전망했다. 기준 전망은 72시간 평균 기온을 29.4도, 상한 전망은 30.2도를 각각 적용했다.

전력 사용량이 급증한 원인은 기온 상승과 ‘열돔 현상’ 때문으로 풀이된다. 이날 기상청은 전국에 폭염특보를 발령하고 이번 주 내내 낮 기온이 35도 이상 오르는 등 더위가 이어질 것으로 예보했다. 특히 밤사이 최저기온이 25도 이상 유지되는 열대야 현상도 전국적으로 나타날 것으로 예상돼 전력 사용량은 줄지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전력 공급 능력이 예년 수준을 유지해 정상 상태지만 무더위가 지속해 전력 사용량이 계속 증가할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이어 “계획예방정비에 들어갔던 신월성 1호기, 신고리 4호기, 월성 3호기 원전이 본격 가동되고 대기업들과 전력사용 자제 협약을 맺은 만큼 비상단계 발령 사태는 막을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세종 류찬희 선임기자 chani@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