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백신? 인구조절 위한 정부 계획”…멕시코 마을에 퍼진 괴담

수정: 2021.07.21 20:01

백신 접종 거부하는 멕시코 한 마을

확대보기

▲ 원주민 마을 보건 책임자 파스콸라 바스케스 아길라르. BBC

“백신 맞으면 2년 뒤 죽는다. 인구 조절 위한 정부 계획”

멕시코 남동부 치아파스주의 원주민 마을에 퍼진 코로나19 백신에 대한 괴담이다.

멕시코에서 백신을 1차례 이상 맞은 비율은 30%가 넘는다. 하지만 원주민 마을의 접종률은 2%도 되지 않는다.

영국 BBC는 21일(현지시간) 멕시코 원주민 마을을 중심으로 백신에 대한 잘못된 정보가 퍼져 백신접종을 거부하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고 보도했다.

원주민 마을의 보건 책임자인 파스콸라 바스케스 아길라르는 “백신에 대한 허위정보는 어느 곳에나 있지만, 이곳에서는 더 강력한 힘을 발휘한다”면서 “국민들이 정부를 신뢰하지 않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치아파스주의 교외지역에는 대부분 마야 문명의 토착 후손들이 살고 있다. 치아파스주는 토착민들이 쓰는 전통 언어를 12개를 공식 언어로 채택했다. 공용어인 스페인어를 할 줄 아는 사람도 거의 없다. 1994년 멕시코 내전 당시 중앙 정부에 저항한 마을도 많아 정부 정책에 거부감을 보이는 주민도 상당수다.

파스콸라는 “이곳 사람들은 코로나19가 실재하는 바이러스라는 사실조차 믿지 않으려 한다”면서 “정부도 이곳 사람들이 어떻게 생각하는지에 대해 관심이 없다”고 했다. 외부와 떨어져 전통 방식을 고수하는 지역 특성상 코로나19 유행이 퍼지지 않았지만, 파스콸라는 바이러스가 언제든지 퍼질 수 있다고 우려한다.

대통령까지 나서 이들 지역의 백신 접종을 늘리라고 주문했지만, 지역 보건 전문가들은 어려움을 토로하고 있다.

BBC는 정부를 신뢰하지 못해 백신을 거부하는 현상은 멕시코는 물론 세계 곳곳에서 일어나고 있다고 설명했다.

세계보건기구(WHO) 사회과학자인 리사 메닝은 “과학이나 정부에 대한 신뢰가 부족한 곳에는 잘못된 정보가 더 잘 퍼진다”며 “정부가 이런 커뮤니티들에 귀 기울이고 협력하며 의료인과 의료시설을 확충하려는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조언했다.

김채현 기자 chkim@seoul.co.kr

기획·연재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