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포토] ‘도로 달리는 말’ 위험천만

수정: 2021.06.24 16:49

 1/4 
지난 23일 경기 여주시 한 도로상에서 개인이 키우는 것으로 추정되는 말이 시내 도로를 활보하다가 출동한 경찰에 의해 별다른 사고 없이 주인에게 돌아가는 일이 벌어졌다.

경찰은 약 30분간 뒤 나타난 주인에게 말이 탈출한 경위 등을 확인한 후 동물 관리소홀의 책임을 물어 경범죄처벌법 위반으로 5만원의 스티커를 발부한 뒤 말을 인계했다. 2021.6.24

여주경찰서 제공·뉴스1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Eye'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