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차기 대권’ 윤석열·이재명 선두권 속 박용진·유승민 두각

수정: 2021.06.21 15:59

‘비주류’ 박용진·유승민, 범여권·범야권서 각각 3위

확대보기

▲ 2021년 6월 3주차 차기 대선 후보 적합도 조사.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

차기 대권주자 지지도에서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이재명 경기도지사 등이 선두권으로 집계된 가운데 당내 비주류로 여겨졌던 더불어민주당 박용진 의원과 국민의힘 유승민 전 의원이 각각 범여권·범야권 내 3위로 올라서 관심이 모아진다.

세대교체를 내건 박용진 의원과 개혁보수를 내건 유승민 전 의원은 그 동안 낮은 인지도 또는 당내 비주류 인사로 여겨져 큰 관심을 받지 못했지만 최근 ‘이준석 효과’를 계기로 서서히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가 TBS 의뢰로 지난 18∼19일 전국 18세 이상 1004명에게 차기 대권주자 적합도를 조사한 결과, 윤석열 전 총장은 1주 전보다 2.5% 포인트 상승한 38.0%로 1위를 유지했다.

확대보기

▲ 2021년 6월 3주차 차기 대선 후보 적합도 조사(범진보).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

이재명 지사는 2.7% 포인트 하락한 25.0%로 나타났고, 민주당 이낙연 전 대표는 0.4% 포인트 낮아진 12.2%로 3위에 올랐다.

범진보 주자들만 대상으로 후보 적합도를 물었을 때 이재명 지사(28.4%), 이낙연 전 대표(12.3%)에 이어 박용진 의원(7.4%)이 3위에 올라섰다.

이어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6.0%), 정의당 심상정 의원(5.4%), 정세균 전 국무총리(5.2%) 순이었고 ‘적합후보 없음’은 17.9%였다.

확대보기

▲ 2021년 6월 3주차 차기 대선 후보 적합도 조사(범보수).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

범보수에서는 윤석열 전 총장(37.5%)이 선두를 유지하는 가운데 홍준표 의원(9.1%)에 이어 유승민 전 의원(8.6%)이 따라붙었다. 오세훈 서울시장(5.2%)은 4위를 기록했다. ‘적합후보 없음’은 11.0%였다.

이번 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 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의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기획·연재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