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포토] ‘어머니의 호소’··· 재해노동자 합동추모제 ‘충돌’

수정: 2021.06.19 17:44

 1/7 
19일 오후 서울 중구 고용노동청 앞에서 민주노총 주최로 열린 중대재해 노동자 합동추모제에서 과로사로 숨진 쿠팡 노동자 고 장덕준 씨 어머니 박미숙 씨가 경찰에게 집회를 열 수 있도록 호소하고 있다.

경찰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서울 시내 10인 이상 집회가 금지를 이유로 추모제 장소 주변으로 펜스를 치고 집회 참가자들의 출입을 막아 충돌이 빚어졌다. 2021.6.19

연합뉴스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Eye'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