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여기 새끼 멧돼지가 열차 환승하고 있어요”

수정: 2021.06.19 14:40

확대보기

▲ 홍콩 전철 타고 바다 건넌 새끼 멧돼지. 홍콩 멧돼지 보호단체 페이스북 계정 캡처

새끼 멧돼지 한 마리가 혼자 전철을 타고 바다를 건넜다.

19일 홍콩 멧돼지보호단체에 따르면 전날 오후 4시쯤(현지시간) 어린 멧돼지 한 마리가 홍콩섬에 있는 쿼리베이 전철역에 들어왔다.

멧돼지는 전철에 올라 인근 노스포인트 역에서 바다 건너편의 주룽반도로 넘어가는 열차로 환승을 했다. 또 노약자들을 위해 마련된 자리에서 휴식을 취하기도 했다.

시민들의 신고를 받고 나간 멧돼지 보호단체는 이 멧돼지가 사람을 피해 계속 도망치다가 결국 종작지인 차고지에서 붙잡혔다고 말했다. 이 어린 멧돼지는 인근 공원에 방사된 것으로 전해졌다.

보호단체가 공개한 페이스북 영상을 보면, 이 멧돼지는 자기를 잡으려는 사람을 피해 전철 안에서 이리저리 재빨리 달렸다.

홍콩 멧돼지보호단체 측은 “이번 사건으로 어린 동물이 어떤 나쁜 영향을 끼치지 않았다. 엄마를 다시 찾을 수 있기 바란다”고 밝혔다.

김채현 기자 chkim@seoul.co.kr

기획·연재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