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포토] ‘아들 관을 붙잡고’ 오열하는 故 이선호씨 아버지

수정: 2021.06.19 13:17

 1/10 
19일 오전 경기도 평택 안중백병원 장례식장에서 열린 청년 노동자 故 이선호 씨의 발인식에서 아버지 이재훈 씨가 운구차 앞에서 고인의 관을 잡고 오열하고 있다. 2021.6.19

뉴스1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