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쿠팡 화재현장서 실종 소방관 유해 발견

수정: 2021.06.19 14:01

확대보기

▲ 19일 오전 경기 이천시 마장면에 위치한 쿠팡 덕평물류센터 화재현장에 사틀째 진화작업이 계속되고 있다. 2021.6.19. 뉴스1

48시간만에 끝내 시신으로…
화재현장서 실종 소방관 유해 발견


19일 소방당국에 따르면 이천 쿠팡물류센터 화재 현장에 진입했다가 빠져 나오지 못한 김동식(52) 구조대장이 숨진 채 발견됐다.

소방당국은 이날 낮 12시 10분쯤 경기 광주소방서 119구조대 김 대장으로 추정되는 시신 1구의 유해를 물류센터 건물 지하 2층에서 발견했다.

화재 직후 경찰과 소방에 의해 이뤄진 물류센터 직원 전수조사 결과 등에 따르면 이번 화재로 실종된 인원은 김 대장 1명뿐이다.

김 대장은 불이 난지 6시간 만인 지난 17일 오전 11시 20분쯤 화재현장에 후배 직원 4명을 이끌고 발화(發火) 지점 등을 찾고자 투입됐다.

당시 김 대장 등이 지하 2층에 들어선 지 얼마 지나지 않아 창고에 쌓인 가연물을 비롯한 각종 적재물이 무너져 내리며 불길이 세졌고, 11시 40분쯤 탈출을 시도했으나 김 대장은 건물 밖으로 나오지 못했다.

즉시 김 대장 구조작업이 이뤄졌지만, 건물 곳곳에 쌓인 가연물질 탓에 점차 불길이 거세진 것으로 파악됐다.

가족과 동료, 시민 등 많은 이들의 바람에도 이날 김 대장은 건물에 홀로 남은 지 48시간 만에 끝내 시신으로 돌아왔다.

김채현 기자 chkim@seoul.co.kr

기획·연재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