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하반신 없이 태어난 여성…첫 눈에 반한 팬과 결혼

수정: 2021.06.12 13:12

‘모든 것이 가능하다’ 사인회에서 만나
“처음 본 순간 직감” 행복한 결혼생활

확대보기

▲ 제니퍼 브리커 도미닉 바우어 부부. 인스타그램

확대보기

▲ 제니퍼 브리커 도미닉 바우어 부부. 인스타그램

선천적으로 하반신 없이 태어난 미국의 한 체조선수와 그의 팬이었던 남편이 결혼 후 행복한 근황을 전하며 사랑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다.

미국 출신인 제니퍼 브리커는 선천적 유전 장애로 하반신이 없지만 꾸준한 노력으로 체조 선수로 이름을 알렸다. 그는 책을 쓰고, 여행을 다니며, 사람들과 만났다.

제니퍼는 2016년 자신의 이야기를 쓴 ‘모든 것이 가능하다’(Everything Is Possible)를 펴냈고, 오스트리아에 살던 도미닉 바우어는 이 책을 읽고 큰 감명을 받았다. 도미닉은 2018년 8월 오스트리아에서 열린 제니퍼의 자서전 사인회를 찾아갔다.

사인회장에서 작가와 팬으로 만난 제니퍼와 도미닉은 처음 본 순간 사랑에 빠졌다. 미국과 오스트리아라는 국경도, 하반신이 없다는 장애도 두 사람의 사랑을 막을 수 없었다. 두 사람은 전화 통화와 문자로 장거리 연애를 했고, 2019년 7월 결혼식을 올렸다.

가족들과 친구들 앞에서 평생을 약속한 두 사람의 이야기는 화제가 됐다. 도미닉은 “제니퍼를 처음 본 순간 결혼할 것을 직감했다”고 밝혔다.

두 사람은 미국에서 함께 살며 행복한 결혼생활을 즐기고 있다. 유튜브와 강연을 통해 용기와 사랑을 전하고 있다. 도미닉은 “나의 여왕”이라며 제니퍼에 대한 사랑과 존경을 숨기지 않았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기획·연재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