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강아지에 직접 예방주사 놓지마세요” 8살 소년의 교훈

수정: 2021.06.11 00:22

기르던 강아지가 병에 걸리자 소중하게 모은 포켓몬카드 판 8살 소년 화제

확대보기

▲ 아픈 강아지를 위해 아끼는 포켓몬 카드를 판 소년 브라이슨 클라이만

4년 동안 소중하게 모은 포켓몬 카드 수백장을 사랑하는 강아지를 위해 팔기로 결정한 8살 소년이 있다.

미국 유에스에이 투데이는 10일 브라이슨 클라이만(8)이 강아지를 위해 모은 포켓몬 카드를 팔기로 하자 수천명이 강아지 살리기에 동참했다고 보도했다.

미 버지니아주 레바논이란 작은 마을에 사는 클라이만의 어머니는 지난 3월 아들에게 4개월된 검은색 잡종견을 선물했다. 친구네 개가 낳은 강아지였다.

그런데 활발하던 강아지가 갑자기 개집에서 나오려 하지 않고 체중도 눈에 띄게 줄어들었다.

강아지의 병명은 파보 바이러스 감염이었고, 만약 치료하지 않으면 죽을 수 있는 질병이었다. 클라이만의 어머니는 돈을 절약하기 위해 직접 파보 바이러스를 포함한 예방 주사를 강아지에게 놓아주었는데, 이 백신은 냉장 유통을 하지 않은 것들이었다.

수의사는 소년의 어머니에게 강아지 치료를 위해서는 첫 3일에만 655달러(약 73만원)가 들고, 일주일간 동물 병원에 입원시키려면 수천달러가 더 든다고 말했다.

확대보기

▲ 집앞에서 강아지를 위해 포켓몬카드를 팔고 있는 소년. 출처:고펀드미

어머니는 아들에게 이 상황을 설명했고 클라이만은 다음날 아침 “엄마, 나는 강아지 브루스가 죽지 않았으면 해요”라며 “내가 강아지가 죽지 않도록 기도할 거에요”라고 말했다.

학교가 끝나자 클라이만은 강아지를 위해 포켓몬 카드를 팔겠다고 했고, 소년의 어머니는 어른들이 알아서 할테니 걱정말라고 했다.

하지만 다음날 소년의 엄마는 남편이 보내온 사진을 보고 깜짝 놀랐다. 아들이 집 앞마당에서 포켓몬 카드를 팔기 시작한 것이었다.

어머니는 아들의 강아지를 생각하는 마음을 돕기 위해 기부 사이트 ‘고펀드미’에 사연을 올렸고, 이틀 만에 400달러의 돈이 모였다. 가족들은 멀리 중국, 호주, 아일랜드에서 강아지를 생각하는 소년을 응원하는 마음을 받을 수 있었다.

클라이만은 오는 11월 열리는 강아지쇼에 초청을 받아서 흥분한 상태다. 현재까지 모인 돈은 1만 9500달러로 남는 금액은 동물 병원에 기부할 예정이다.

소년의 어머니는 “절대로 강아지에게 경험없이 백신 예방주사를 놓지 마세요”라고 전했다.

윤창수 기자 geo@seoul.co.kr

기획·연재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