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근대5종 전웅태·정진화, 세계선수권 남자계주 銀

수정: 2021.06.11 01:55

확대보기

▲ 전웅태(왼쪽)와 정진화

한국 근대5종의 대표주자 전웅태(광주광역시청)와 정진화(LH)가 세계선수권대회에서 남자계주 은메달을 획득했다.

전웅태와 정진화는 10일(한국시간) 이집트 카이로에서 열린 2021 국제근대5종연맹(UIPM) 세계선수권대회에서 1486점을 획득, 러시아의 알렉산더 리파노프·막심 쿠즈네초프(1491점)에 이어 2위에 올랐다. 이들은 2019년 헝가리 부다페스트 대회에 이어 2회 연속 세계선수권대회 계주 종목 은메달을 합작했다. 지난해엔 코로나19로 대회가 열리지 않았다.

전웅태는 UIPM 홈페이지에 실린 인터뷰에서 “진화 형의 컨디션이 정말 좋았다”며 “중국과 접전을 펼쳤는데 전략을 잘 세운 덕분에 이긴 것 같다”고 말했다. 정진화는 “가까운 일본에서 열리는 만큼 좋은 성적을 내고 싶다”고 밝혔다.

문경근 기자 mk5227@seoul.co.kr

기획·연재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