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5명 중 1명 접종… 정은경 “7월 중순 이후 확진자 확 줄 것”

수정: 2021.06.11 01:55

국내 1차 접종자 1000만명 넘어서

백신 물량 초과하는 예약자가 변수
당국 “내년 백신 안전성 고려 확보”
경구용 치료제 선구매도 종합 검토

확대보기

▲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질병관리청장)
연합뉴스

30세 이상 예비군·민방위 등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얀센 백신 예방접종이 10일 시작된 가운데 백신 1차 누적 접종자가 접종 시작 105일째에 1000만명을 넘어섰다. 국민 5명 중 1명은 단 한 차례라도 백신 접종을 받은 셈이다. 접종이 순조로운 길을 가고 있지만 일부 의료기관에서는 백신 물량이 부족해 사전예약자의 접종일자가 다음달 초로 연기될 가능성이 제기되는 등 장애물도 감지된다.

코로나19예방접종대응추진단에 따르면 1차 누적 접종자는 이날 오후 4시 기준 약 1045만명으로 집계됐다. 전체 인구(지난해 12월 기준 5134만 9116명)의 약 20.4%에 해당한다. 누적 접종자는 접종 39일째인 4월 5일 100만명을 넘었고 700만명에서 800만명을 넘어설 때는 3일 걸렸다. 접종속도가 눈에 띄게 빨라지고 있는 셈이다. 이날부터는 30세 이상 60세 미만 예비군과 민방위 대원 등 약 89만 4000명이 얀센 접종에 들어갔다. 얀센은 아스트라제네카(AZ)·화이자에 이어 국내에서 세 번째로 품목 허가를 받은 백신이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7월 중순 이후부터 확진자 발생이 더 큰 폭으로 감소할 것”이라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그럼에도 11월 집단면역까지 갈 길이 순탄치만은 않다. 현재 60~74세 고령층 예약률이 80%를 초과하며 사전 예약자 수(552만명)가 백신 물량(501만회분)보다 많은 상황이다. 정 청장은 “접종을 연기해야 하는 상황이 발생할 수 있다. (연기자들은) 7월 초 접종할 수 있도록 안내를 하겠다. 이들이 어떤 백신을 맞을지는 미정”이라고 밝혔다.

방역 당국은 이와 함께 대규모 접종이 이뤄질 3분기 도입 예정인 8000만회분이 접종 계획에 맞춰 제때 확보될지, 물량과 접종대상이 제대로 확보돼도 접종할 수 있는 인력 및 인프라가 부족하지 않을지 등을 향후 집단면역 도달을 위한 장애물로 꼽았다.

정부는 내년 백신 확보를 위해 구체적인 준비에도 들어갔다. 강도태 보건복지부 2차관은 이날 간담회에서 “백신별 안전성, 유효성 등을 보면서 내년 도입 방향을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강 차관은 다국적 제약사가 개발 중인 경구용 코로나19 치료제 선구매 계획에 대해 “종합적으로 검토 중”이라고 답했다. 한편 정부는 사전예약에 실패했던 30세 미만 사회필수인력 등 6만 7000여명에 대해 추가 예약을 받아 다음달 접종을 실시한다. 사전예약은 6월 28일부터 30일 오후 6시까지 실시되고 접종은 7월 5~17일 이뤄진다. 또 11일 발표될 사회적 거리두기(수도권 2단계 등) 조정안은 이달 말까지 한 번 더 연장될 것으로 보인다.

이범수 기자 bulse46@seoul.co.kr

기획·연재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