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왕이, 정의용에 “잘못된 장단 따르지 말라”… G7 앞두고 압박

수정: 2021.06.11 06:26

통화서 美비난하며 “중한 우호 지켜야”
한미 관계 ‘경계’ 넘어선 ‘간섭’ 논란 속
G7 공동성명에 中겨냥 문구땐 韓도 부담

확대보기

▲ 답변하는 정의용 외교부 장관
정의용 외교부 장관이 2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의원 질의에 답하고 있다. 2021.5.28 연합뉴스

중국이 영국에서 열리는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에 초청된 한국을 향해 “잘못된 장단에 따라가지 말라”고 경고했다.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의 주도로 G7 공동성명에 ‘중국의 핵심이익’에 해당하는 대만해협이나 홍콩·신장위구르 자치구 인권은 물론 코로나19 기원의 재조사 등 견제 메시지가 담길 것이란 관측이 나오자 중국이 한국을 압박하고 나선 것이다.

10일 중국 외교부에 따르면 왕이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은 전날 정의용 외교부 장관과의 통화에서 미국의 인도·태평양 전략을 비난하면서 “중한은 우호적인 이웃이자 전략적 파트너로서 올바른 입장을 견지하며 정치적 공감대를 지켜 나가야지 남의 장단에 따라 끌려가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지난달 대만해협과 남중국해 문제를 언급한 한미정상회담 이후 한국이 미측과 더 밀착하는 것을 경계하는 차원으로 보이지만, 한미 관계에 대해 중국이 간섭하는 듯한 발언이어서 논란이 될 전망이다.

통화는 한국의 요청으로 이뤄졌다고 한다. 외교부 당국자는 이날 “G7을 염두에 두고 한 것은 아니다”라면서 “면박하거나 윽박지르는 분위기가 아니라 솔직한 분위기였다”고 했다.

하지만 연일 강력한 ‘대중 견제구’를 뿌리는 바이든 정부가 G7 공동성명에 중국을 직접 겨냥한 문구를 넣을 경우, 초청국인 한국도 부담이 될 수밖에 없다. 신범철 경제사회연구원 외교안보센터장은 “미국이 주도해서 (공동성명을) 작성할 때 어쩔 수 없이 따라가는 정도여야 한다”고 했다. 반면 김준형 국립외교원장은 “공동성명에 중국 관련 언급이 나오더라도 우리는 초청국”이라면서 “한미를 근간으로 한중 관계를 손상시키지 않는다는 기본 원칙을 지키면 된다”고 말했다.

한편 청와대는 문재인 대통령이 영국, 호주, 유럽연합(EU)과 양자회담을 한다고 밝혔다. 청와대 관계자는 한일, 한미일, 한미 정상 만남 가능성을 묻자 “모든 가능성은 열려 있다”고 답했다.

서울 김헌주 기자·베이징 류지영 특파원 dream@seoul.co.kr

기획·연재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