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이재명 “원칙 지켜야”… 경선 연기 반대 재천명

수정: 2021.06.11 01:55

與 시도지사 간담회 뒤 밝혀

확대보기

▲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시도지사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2021. 6. 10
김명국 선임기자 daunso@seoul.co.kr

이재명 경기지사가 10일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연기론에 대해 ‘불가’ 입장을 재천명했다. 이 지사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송영길 대표와 소속 시도지사 간담회 후 “정치는 신뢰가 가장 중요하고, 신뢰는 원칙과 약속을 지키는 게 가장 중요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대선 출마 선언 후 경선연기 가능성을 시사한 최문순 강원지사와 양승조 충남지사도 참석했다. 다만 이날 간담회에서 경선 관련 논의는 없었다고 고용진 수석대변인이 전했다.

이 지사는 경선 방식에 대해 “의견이 다양한 것은 좋은 일”이라면서도 “정말 중요한 것은 국민 눈높이와 국민 기대치라는 것을 생각해 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당헌·당규를 변경하는 ‘꼼수’로 4월 재보선에서 참패했는데, 다시 원칙을 바꾸는 것은 국민 눈높이와 맞지 않다는 뜻이다. 이낙연 전 대표와 정세균 전 국무총리가 경선 연기를 주장한 데 대해선 “정치적 행동은 개인의 이득이 아니다. 원칙과 상식에 부합하는 게 국민의 신뢰를 회복하는 길”이라고 비판했다.

이재명계의 이규민 의원도 “(연기된) 서너 달이라는 시간은 일종의 꼼수일 뿐”이라고 강조했다. 반면 정세균계 핵심인 이원욱 의원은 “논란이 증폭되는 것을 지켜보고 있다가 이 지사가 수용하는 모습을 보이며 큰 정치인으로 부각되는 그런 수를 쓰고 있지 않을까”라고 주장했다.

이 지사는 반(反)이재명 고리가 되고 있는 개헌 주장에 대해서도 “국민들이 고통받고 있는데 (개헌에) 에너지를 집중해야 하느냐”고 반문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대해선 “공부를 열심히 하신다니까, 열심히 해 국민의 훌륭한 도구가 되길 바란다”고 했다.

손지은 기자 sson@seoul.co.kr

기획·연재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