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송영길 “文 발탁 은혜 입은 尹… 野 대선후보 도의 안 맞아”

수정: 2021.06.11 06:25

“YS 배신한 이회창 실패” 언급하며 비판
윤석열 대선후보 선호도 35.1% 최고치

확대보기

▲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김영삼 전 대통령과 갈라섰던 이회창 전 한나라당 총재와 비교하며 ‘배신자’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송 대표는 10일 CBS 라디오에 출연해 “문재인 대통령으로부터 발탁 은혜를 입었는데, 이를 배신하고 야당의 대선후보가 된다는 것은 도의상 맞지 않는다”고 했다. 송 대표는 또 “(국민의힘이) 인사청문회 때 가장 강력히 규탄했던 그분을 자기 당의 대선후보로 모시겠다는 것 자체가 모순”이라고 지적했다. 특히 송 대표는 “이회창씨는 김영삼(YS) 정부에 의해서 감사원장·총리로 발탁됐고 YS를 배신하고 나와서 대통령이 되겠다고 했지만 결국 실패했다”고 덧붙였다.

송 대표는 앞서 ‘윤석열 파일을 모으고 있다’고 밝힌 데 대해 “검증 자료를 모으고 있다고 이해해 달라”며 “벼락 과외공부해서 대통령이 될 수는 없다”고 말했다. 그는 “정치, 경제, 안보, 문화 분야에서 과연 대통령으로서 자질을 가질 수 있을 것인가 검증하기에도 시간이 부족한데, 대통령을 하겠다고 알려진 분이 계속 자기 친구를 통해서 간접화법으로 메시지를 흘리고 과외공부하듯이 돌아다니는 것은 국민들이 보기에 적절치 않다”고 비판했다.

한편 이날 리얼미터 발표에 따르면 지난 7~8일 이틀간 만 18세 이상 2013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차기 대선후보 선호도 조사에서 윤 전 총장은 35.1%로 기존 최고치(3월 34.4%)를 경신했다. 민주당 이재명 경기지사가 23.1%로 뒤를 이었지만 2주 전보다는 2.4% 포인트 하락했다. 윤 전 총장과 이 지사의 지지율 격차는 12% 포인트로 오차범위 밖이다. 윤 전 총장은 이동훈(51) 조선일보 논설위원을 공보 담당자로 선임했다.

신형철 기자 hsdori@seoul.co.kr

기획·연재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