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공개행보 나서자… 尹 겨눈 공수처

수정: 2021.06.11 01:55

직권남용·감찰 방해 혐의 2건 정식 수사
與성향 시민단체 고발 4개월 만에 착수
야권 “文정권 윤석열 죽이기 돌입” 비판
尹 “고발건 대해 특별히 밝힐 입장 없다”

확대보기

▲ 윤석열 전 검찰총장.
연합뉴스

야권의 유력 대권주자로 꼽히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수사를 받게 됐다. 야권에서는 ‘윤석열 죽이기’를 위한 정치적 수사라는 반발이 제기되는 등 논란이 가중될 전망이다.

10일 법조계에 따르면 공수처는 지난 4일 윤 전 총장을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등의 혐의로 입건하고 정식 수사에 착수했다.

앞서 여권 성향의 시민단체 사법정의바로세우기시민행동(사세행·대표 김한메)은 윤 전 총장이 서울중앙지검장 재직 당시 한국방송통신전파진흥원에서 의뢰한 옵티머스자산운용 사건을 부실 수사했다면서 지난 2월 직무유기와 직권남용 등 혐의로 공수처에 고발했다.

이어 사세행은 지난 3월 한명숙 전 총리 모해위증교사 의혹에 대한 감찰과 수사를 방해한 혐의로도 윤 전 총장과 조남관 대검 차장검사를 고발했다. 공수처는 이들과 함께 고발된 모해위증교사 연루 검사 2명 사건은 대검찰청에 이첩했지만 윤 전 총장 사건은 검찰에 넘기지 않고 남겨 두었다. 이후 내부 검토를 거쳐 이달 초 두 사건을 직접 수사하기로 하고 각각 ‘공제7호’와 ‘공제8호’로 사건번호를 부여했다.

야권에서는 ‘정치 수사’라며 즉각 반발했다. 배준영 국민의힘 대변인은 구두논평에서 “현 정권의 공수처 집착증의 큰 그림이 드러났다”고 주장했다. 같은 당 당권주자들도 “윤 전 총장이 아닌 공수처가 시험대에 오른 상황”(이준석), “정권이 본격적으로 ‘윤석열 죽이기’에 돌입했다”(나경원)며 일제히 공세를 펼쳤다. 반면 고용진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은 “공수처가 엄정하고 또 진상이 규명될 수 있도록 독립적으로 잘 대처할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윤 전 총장 측은 이날 “공수처 고발 건에 대해 특별히 밝힐 입장은 없다”고 말했다.

진선민·이하영 기자 jsm@seoul.co.kr

기획·연재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