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강호동 아들, 드라이버 240m치는 초등 골프 유망주

수정: 2021.06.11 00:22

‘MBN 종합뉴스’ 스포츠 뉴스에 ‘MBN 꿈나무 골프대회’ 참가 선수로 등장해 인터뷰

확대보기

▲ 씨름선수 출신 방송인 강호동씨의 아들 강시후군. 뉴스1

씨름 천하장사 출신 방송인 강호동의 아들이 뉴스에 출연했다.

10일 오후 방송된 ‘MBN 종합뉴스’의 스포츠 뉴스에는 강호동 아들 시후군이 깜짝 등장해 관심을 끌었다.

이날 뉴스 방송에서는 ‘MBN 꿈나무 골프대회’ 소식과 함께 어린이 골퍼들의 모습이 전해졌는데 이 가운데 선수로 출전한 시후군의 인터뷰도 공개됐다.

서울 강남구 압구정초등학교 6학년인 시후군은 “(드라이버가) 잘 맞으면 230~240m 나간다”라면서 “커서 타이거 우즈 같은 선수가 되고 싶다”라는 목표를 밝혔다.

‘MBN 종합뉴스’ 측은 시후군에 대해 어른 못지않은 몸집과 파워로 눈길을 끌었다고 소개했다. 실제로 화면 속 시후군은 ‘아빠’ 강호동을 빼닮은 모습이어서 시선을 더욱 집중시켰다.

한편 강호동은 2006년 이효진씨와 결혼, 2009년 아들 시후군을 얻었다.

윤창수 기자 geo@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En'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