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저 죽어가고 있어요” 고시원서 다급한 신고…4시간 뒤 숨져

수정: 2021.05.19 07:36

확대보기

같은 고시원 노인 폭행한 50대 구속영장

“저 지금 죽어가고 있어요.”

지난 15일 오후 9시 40분쯤, 서울 충정로의 한 고시원에서 다급한 신고가 경찰에 접수됐다. “폭행을 당했다”, “지금 죽어가고 있다”는 신고가 2분 간격으로 연달아 접수된 것.

출동한 경찰은 고시원 공용 욕실에서 머리에 피를 흘리고 있는 70대 남성 A씨를 발견했다. 같은 고시원에 사는 50대 남성 B씨에게 폭행당해 스스로 경찰에 신고한 것이었다. 하지만 A씨는 당시 병원에 가지 않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4시간 뒤인 다음날 오전 1시 40분쯤, A씨가 걱정돼 다시 고시원을 찾은 경찰은 심각한 상태의 A씨를 발견했다. A씨는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끝내 숨졌다.

B씨는 과거에도 A씨를 폭행해 벌금형을 선고받은 전력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주민들은 상습적인 괴롭힘에도 A씨가 항상 참으며 지냈다고 전했다.

18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남대문경찰서는 지난 17일 상해치사 혐의를 받는 B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최선을 기자 csunell@seoul.co.kr

기획·연재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