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30도 넘은 모스크바… 러 60년 만에 5월 무더위

수정: 2021.05.19 03:01

확대보기

▲ 30도 넘은 모스크바… 러 60년 만에 5월 무더위
러시아에 60년 만에 최고의 무더위가 찾아온 17일(현지시간) 수도 모스크바의 한 공원 잔디밭에서 민소매 차림의 여성들이 스마트폰을 보며 망중한을 즐기고 있다. 현지 기상 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후 모스크바 시내 일부 관측소의 기온이 영상 30.5도까지 치솟았다. 옛 소련 시절인 1958년 5월에 세워진 역대 최고 기록 27.1도를 경신했다. 모스크바의 5월 평균기온은 13도 정도다.
모스크바 타스 연합뉴스

러시아에 60년 만에 최고의 무더위가 찾아온 17일(현지시간) 수도 모스크바의 한 공원 잔디밭에서 민소매 차림의 여성들이 스마트폰을 보며 망중한을 즐기고 있다. 현지 기상 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후 모스크바 시내 일부 관측소의 기온이 영상 30.5도까지 치솟았다. 옛 소련 시절인 1958년 5월에 세워진 역대 최고 기록 27.1도를 경신했다. 모스크바의 5월 평균기온은 13도 정도다.


모스크바 타스 연합뉴스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Eye'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